태풍 ‘산바’ 피해 속출

입력 2012.09.17 (08:1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든 제주에는 폭우로 침수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주택이 물에 잠기는가 하면,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나 비상 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습니다.

강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주시 한 해안마을 안 길이 물로 가득 찼습니다.

무릎까지 차오른 물은 삽시간에 주택을 덮쳤습니다.

마루에서부터 부엌까지 물에 잠겼지만 정전으로 물을 뺄 엄두도 못 냅니다.

<녹취> 침수피해 주민 : "물은 들어오지 무서워서 앞집에 피해 가있었어요."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와, 바다 수위가 가장 높아진 사리와 맞물려 해안 지역 주택 10여 채가 침수피해를 입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마을 안 길을 가득 메운 물을 빼내기 위해 양수기 5대까지 동원됐지만, 많은 비가 다시 내리면서 물빼기는 쉽지 않습니다.

제주시내 한 하천 주변에선 폭우로 하천물이 급격히 불면서 한때 비상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지난 2007년 태풍 '나리' 때 하천 범람 피해를 본 주민들은 불안에 떨어야했습니다.

<인터뷰> 양경휴(제주시 일도1동) : "(태풍 '나리'때)우리 키 이상으로 범람해 강처럼 흘러갔기 때문에 그런 상황이 또 재현되나 무지 겁났죠."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태풍이 몰아친 제주엔 밤사이 70건이 넘는 침수와 강풍 피해가 잇따르는 등 곳곳에서 많은 피해를 입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태풍 ‘산바’ 피해 속출
    • 입력 2012-09-17 08:14: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든 제주에는 폭우로 침수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주택이 물에 잠기는가 하면,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나 비상 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습니다. 강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제주시 한 해안마을 안 길이 물로 가득 찼습니다. 무릎까지 차오른 물은 삽시간에 주택을 덮쳤습니다. 마루에서부터 부엌까지 물에 잠겼지만 정전으로 물을 뺄 엄두도 못 냅니다. <녹취> 침수피해 주민 : "물은 들어오지 무서워서 앞집에 피해 가있었어요."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와, 바다 수위가 가장 높아진 사리와 맞물려 해안 지역 주택 10여 채가 침수피해를 입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마을 안 길을 가득 메운 물을 빼내기 위해 양수기 5대까지 동원됐지만, 많은 비가 다시 내리면서 물빼기는 쉽지 않습니다. 제주시내 한 하천 주변에선 폭우로 하천물이 급격히 불면서 한때 비상대피령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지난 2007년 태풍 '나리' 때 하천 범람 피해를 본 주민들은 불안에 떨어야했습니다. <인터뷰> 양경휴(제주시 일도1동) : "(태풍 '나리'때)우리 키 이상으로 범람해 강처럼 흘러갔기 때문에 그런 상황이 또 재현되나 무지 겁났죠."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태풍이 몰아친 제주엔 밤사이 70건이 넘는 침수와 강풍 피해가 잇따르는 등 곳곳에서 많은 피해를 입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