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갈라쇼’ 미녀 선수들 입국

입력 2012.10.02 (14:56) 수정 2012.10.02 (15: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리듬체조 갈라쇼 ’LG휘센 리드믹 올스타즈 2012’에서 손연재(18·세종고)와 함께 연기를 펼칠 런던올림픽 메달리스트 다리아 드미트리에바(러시아)와 류보 차르카시나(벨라루스)가 한국 땅을 밟았다.



드미트리에바와 차르카시나는 5명의 다른 해외 선수·코치들과 함께 6~7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갈라쇼를 준비하기 위해 2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마리나 하나카로바 등 7명의 벨라루스 리듬체조 그룹 선수단이 입국했고, 공연 리듬체조 안무를 맡은 이리샤 브로이나 등 9명의 우크라이나 개인과 그룹 선수단이 뒤따랐다.



카자흐스탄의 안나 알리브에바는 오후 5시께 도착한다.



이들은 3일부터 사흘간 함께 호흡을 맞추며 연습한 뒤 갈라쇼에서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안무를 선보이는 등 멋진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손연재 갈라쇼’ 미녀 선수들 입국
    • 입력 2012-10-02 14:56:15
    • 수정2012-10-02 15:18:34
    연합뉴스
리듬체조 갈라쇼 ’LG휘센 리드믹 올스타즈 2012’에서 손연재(18·세종고)와 함께 연기를 펼칠 런던올림픽 메달리스트 다리아 드미트리에바(러시아)와 류보 차르카시나(벨라루스)가 한국 땅을 밟았다.

드미트리에바와 차르카시나는 5명의 다른 해외 선수·코치들과 함께 6~7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갈라쇼를 준비하기 위해 2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마리나 하나카로바 등 7명의 벨라루스 리듬체조 그룹 선수단이 입국했고, 공연 리듬체조 안무를 맡은 이리샤 브로이나 등 9명의 우크라이나 개인과 그룹 선수단이 뒤따랐다.

카자흐스탄의 안나 알리브에바는 오후 5시께 도착한다.

이들은 3일부터 사흘간 함께 호흡을 맞추며 연습한 뒤 갈라쇼에서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안무를 선보이는 등 멋진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