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與 정치자금법 개정안은 야권 단일화 막으려는 꼼수”

입력 2012.10.02 (17: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은 새누리당이 대선에 나서는 정당 후보가 후보 등록을 하지 않거나 등록한 뒤 사퇴할 경우 선거 보조금을 주지 않는 내용의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발의한 데 대해 야권 후보 단일화를 막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오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의 정치자금법 개정 추진이 야권후보 단일화 흐름에 대한 표적 입법이자 입법권을 남용한 후진 정치의 전형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변인은 또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도 지난 1997년 대선 직전 이회창-조순 후보 간에 단일화를 넘어 합당까지 했다면서 우리 정치 현실에서 후보 단일화나 연대는 여야를 넘어 정당한 정치행위로 자리 잡아왔다고 말했습니다.

통합진보당 유선희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새누리당이 결국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공포심을 국민 앞에 공공연하게 드러냈다고 비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野 “與 정치자금법 개정안은 야권 단일화 막으려는 꼼수”
    • 입력 2012-10-02 17:33:12
    정치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은 새누리당이 대선에 나서는 정당 후보가 후보 등록을 하지 않거나 등록한 뒤 사퇴할 경우 선거 보조금을 주지 않는 내용의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발의한 데 대해 야권 후보 단일화를 막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오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의 정치자금법 개정 추진이 야권후보 단일화 흐름에 대한 표적 입법이자 입법권을 남용한 후진 정치의 전형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변인은 또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도 지난 1997년 대선 직전 이회창-조순 후보 간에 단일화를 넘어 합당까지 했다면서 우리 정치 현실에서 후보 단일화나 연대는 여야를 넘어 정당한 정치행위로 자리 잡아왔다고 말했습니다. 통합진보당 유선희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새누리당이 결국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공포심을 국민 앞에 공공연하게 드러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