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식 주차장 또 사고…작업하던 직원 숨져

입력 2012.10.20 (21: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기계식 주차장 사고가 끊이지 않습니다.

주차장 안에서 작업중이던 직원이 리프트 무게 추에 깔려 숨졌습니다.

사건사고, 김지선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어젯밤 10시쯤 서울의 한 기계식 공영 주차장에서 직원 52살 유 모씨가 숨졌습니다.

주차장 안에서 전구를 교체하다 갑자기 내려온 차량 운반기 추에 깔린 것입니다.

숨진 유씨가 주차장 안에 있는 것을 몰랐던 운전자가 차량을 실었고, 운반기가 올라가면서 무게추가 내려와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주차장 입구에 내부 점검을 한다는 안내 푯말을 붙여놓지 않고 작업을 해 이 같은 참사를 불렀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 "자기가 끄든지 작업이라고 푯말을 붙이고 아무도 못 들어오게 하고 작업을 해야 하는데 그냥 무방비 상태에서 그냥 한 거예요."

앞서, 지난 7월에는 기계식 주차장을 이용하려던 운전자가 12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숨지는 등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불이 활활 타오릅니다.

승용차에 붙은 불길이 치솟고 검은 연기가 피어올라 부근 도로를 가득 메웠습니다.

오늘 오후 4시쯤, 서울 성수대교 남단에서 6중 추돌사고가 나 운전자 62살 김 모씨 등 9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목격자 : "제가 갔을 때가 차량이 폭발했을 때였습니다.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폭발음이 들리니까 많이 놀랐죠."

불은 10여 분만에 꺼졌지만 주말 도심 교통이 큰 혼잡을 빚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기계식 주차장 또 사고…작업하던 직원 숨져
    • 입력 2012-10-20 21:47:50
    뉴스 9
<앵커 멘트> 기계식 주차장 사고가 끊이지 않습니다. 주차장 안에서 작업중이던 직원이 리프트 무게 추에 깔려 숨졌습니다. 사건사고, 김지선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어젯밤 10시쯤 서울의 한 기계식 공영 주차장에서 직원 52살 유 모씨가 숨졌습니다. 주차장 안에서 전구를 교체하다 갑자기 내려온 차량 운반기 추에 깔린 것입니다. 숨진 유씨가 주차장 안에 있는 것을 몰랐던 운전자가 차량을 실었고, 운반기가 올라가면서 무게추가 내려와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주차장 입구에 내부 점검을 한다는 안내 푯말을 붙여놓지 않고 작업을 해 이 같은 참사를 불렀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 "자기가 끄든지 작업이라고 푯말을 붙이고 아무도 못 들어오게 하고 작업을 해야 하는데 그냥 무방비 상태에서 그냥 한 거예요." 앞서, 지난 7월에는 기계식 주차장을 이용하려던 운전자가 12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숨지는 등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불이 활활 타오릅니다. 승용차에 붙은 불길이 치솟고 검은 연기가 피어올라 부근 도로를 가득 메웠습니다. 오늘 오후 4시쯤, 서울 성수대교 남단에서 6중 추돌사고가 나 운전자 62살 김 모씨 등 9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목격자 : "제가 갔을 때가 차량이 폭발했을 때였습니다.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폭발음이 들리니까 많이 놀랐죠." 불은 10여 분만에 꺼졌지만 주말 도심 교통이 큰 혼잡을 빚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