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곡동 특검, 김세욱 前 행정관 방문 조사

입력 2012.10.21 (07:45) 수정 2012.10.22 (07: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이광범 특별검사팀은 오늘 김세욱 전 청와대 행정관을 방문 조사할 예정입니다.

특검팀은 김 전 행정관이 저축은행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 수감돼 있어, 오늘 오후 2시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행정관은 이명박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큰아버지 이상은 다스 회장에게 빌렸다는 부지 매입 자금 6억 원을 실제 집행했다고 알려진 인물입니다.

특검팀은 김씨를 상대로 이시형 씨에게 현금 6억 원을 건네 받아 이를 부지 매입에 썼는지 등을 캐물을 방침입니다.

한편, 특검팀은 어제 사저 부지 매입의 실무를 맡았던 청와대 경호처 직원 이모 씨와, 최근 내곡동 부지를 사들인 기획재정부의 국유재산관리 관련 직원 3명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내곡동 특검, 김세욱 前 행정관 방문 조사
    • 입력 2012-10-21 07:45:30
    • 수정2012-10-22 07:32:46
    사회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이광범 특별검사팀은 오늘 김세욱 전 청와대 행정관을 방문 조사할 예정입니다. 특검팀은 김 전 행정관이 저축은행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 수감돼 있어, 오늘 오후 2시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행정관은 이명박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큰아버지 이상은 다스 회장에게 빌렸다는 부지 매입 자금 6억 원을 실제 집행했다고 알려진 인물입니다. 특검팀은 김씨를 상대로 이시형 씨에게 현금 6억 원을 건네 받아 이를 부지 매입에 썼는지 등을 캐물을 방침입니다. 한편, 특검팀은 어제 사저 부지 매입의 실무를 맡았던 청와대 경호처 직원 이모 씨와, 최근 내곡동 부지를 사들인 기획재정부의 국유재산관리 관련 직원 3명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