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인류무형유산 매 사냥

입력 2012.12.15 (21:25) 수정 2012.12.15 (21: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최근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되면서 우리가 보유한 인류무형유산이 15가지로 늘었는데요,

이 가운데 하나인 매사냥은 등재된지 2년이 지났지만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해 전승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승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먹이감을 본 매가 쏜살같이 내려옵니다.

풀어놓은 꿩을 순식간에 낚아챕니다.

매사냥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된 것은 지난 2010년.

대전시 지정 무형문화재 보유자인 박용순 응사는 이를 계기로 전승이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세계의 인정을 받고도 정작 국가 무형문화재로는 지정되지 않았습니다.

<녹취>박용순(대전시무형문화재 매사냥보유자): "생활은 엄두도 못내고 유지관리도 어려운거죠,(지자체 지원금)80만원 가지고는..평생을 올인했는데.."

매를 훈련시킬 장소를 구하는 것부터 어려워서 10년 동안 6차례나 이사를 다녔습니다.

특히 매가 포획과 사육이 금지된 천연기념물이다보니 훈련할 매를 구하지 못하는 등 전수에 어려움이 커 10년 동안 박씨의 보전회가 배출한 이수자는 세명에 불과합니다.

<인터뷰>전준철(교육생/경기 양주시 부곡리) "현행법상 교육생이 매를 가질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거든요."

매 사냥은 삼국유사와 고구려 고분벽화에도 나올 정도로 역사가 깊고 조선시대엔 왕족에서 서민에 이르기까지 널리 성행했습니다.

<인터뷰>김선풍(중앙대 명예교수/전 문화재위원):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돼야 마땅하다고 봅니다.23 33 어떻게해야 이것이 보전될 것인가하는 접합점을 찾아나갔으면.."

천연기념물 보호와 문화유산 보존 사이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는 동안 매사냥의 명맥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위기의 인류무형유산 매 사냥
    • 입력 2012-12-15 21:27:52
    • 수정2012-12-15 21:59:31
    뉴스 9
<앵커 멘트> 최근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되면서 우리가 보유한 인류무형유산이 15가지로 늘었는데요, 이 가운데 하나인 매사냥은 등재된지 2년이 지났지만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해 전승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승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먹이감을 본 매가 쏜살같이 내려옵니다. 풀어놓은 꿩을 순식간에 낚아챕니다. 매사냥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된 것은 지난 2010년. 대전시 지정 무형문화재 보유자인 박용순 응사는 이를 계기로 전승이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세계의 인정을 받고도 정작 국가 무형문화재로는 지정되지 않았습니다. <녹취>박용순(대전시무형문화재 매사냥보유자): "생활은 엄두도 못내고 유지관리도 어려운거죠,(지자체 지원금)80만원 가지고는..평생을 올인했는데.." 매를 훈련시킬 장소를 구하는 것부터 어려워서 10년 동안 6차례나 이사를 다녔습니다. 특히 매가 포획과 사육이 금지된 천연기념물이다보니 훈련할 매를 구하지 못하는 등 전수에 어려움이 커 10년 동안 박씨의 보전회가 배출한 이수자는 세명에 불과합니다. <인터뷰>전준철(교육생/경기 양주시 부곡리) "현행법상 교육생이 매를 가질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거든요." 매 사냥은 삼국유사와 고구려 고분벽화에도 나올 정도로 역사가 깊고 조선시대엔 왕족에서 서민에 이르기까지 널리 성행했습니다. <인터뷰>김선풍(중앙대 명예교수/전 문화재위원):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돼야 마땅하다고 봅니다.23 33 어떻게해야 이것이 보전될 것인가하는 접합점을 찾아나갔으면.." 천연기념물 보호와 문화유산 보존 사이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는 동안 매사냥의 명맥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환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