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오 복귀’ 미네소타, 댈러스 제압

입력 2012.12.16 (14:10) 수정 2012.12.16 (14: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가드 리키 루비오(22)가 부상에서 돌아온 미네소타 팀버울브스가 최근 4연승을 내달렸다.

미네소타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센터에서 열린 2012-2013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홈 경기에서 114-106으로 이겼다.

스페인 국가대표 출신 가드 루비오는 올해 3월 LA 레이커스와의 경기 도중 왼쪽 무릎을 다쳐 이후 런던올림픽에도 출전하지 못하고 재활에만 매달려왔다.

지난 시즌 NBA에 데뷔한 루비오는 41경기에 출전해 평균 10.6점에 어시스트 8.2개를 기록하며 미네소타의 상승세를 주도했다.

이날 그는 18분간 뛰어 8점, 9어시스트, 4리바운드에 가로채기 3개를 기록했다.

102-102로 맞선 4쿼터 종료 3초를 남기고 루비오가 던진 3점슛이 빗나가 연장에 들어간 이날 경기에서 미네소타는 연장에서만 5점을 올린 안드레이 키릴렌코의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서부콘퍼런스 6위(12승9패)로 올라선 미네소타는 루비오의 복귀로 2003-2004시즌 이후 9년 만에 플레이오프 진출의 꿈을 부풀리고 있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구단주를 맡고 있는 샬럿 밥캐츠는 올랜도 매직과의 홈 경기에서 98-107로 져 최근 11연패 늪에 빠졌다.

지난 시즌 7승59패로 NBA 사상 최저 승률(0.106)을 기록한 샬럿은 올해 7승5패까지는 순항했으나 최근 11연패로 동부 콘퍼런스 15개 팀 가운데 11위로 처졌다.

LA 클리퍼스는 밀워키 벅스를 111-85로 대파하고 최근 9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1970년 버펄로 브레이브스라는 이름으로 창단한 LA 클리퍼스는 42년 구단 역사상 두 번째로 긴 연승을 이어가고 있다.

버펄로 시절인 1974-1975시즌 11연승이 팀 자체 최다 연승 기록이다. 로스앤젤레스로 연고지를 옮기고 나서는 1991-1992시즌 8연승이 최다였다.

◇16일 전적
골든스테이트 115-93 애틀랜타
올랜도 107-98 샬럿
뉴욕 103-102 클리블랜드
마이애미 102-72 워싱턴
인디애나 88-77 디트로이트
시카고 83-82 브루클린
미네소타 114-106 댈러스
LA 클리퍼스 111-85 밀워키
샌안토니오 103-88 보스턴
멤피스 99-86 유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루비오 복귀’ 미네소타, 댈러스 제압
    • 입력 2012-12-16 14:10:47
    • 수정2012-12-16 14:12:06
    연합뉴스
가드 리키 루비오(22)가 부상에서 돌아온 미네소타 팀버울브스가 최근 4연승을 내달렸다.

미네소타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센터에서 열린 2012-2013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홈 경기에서 114-106으로 이겼다.

스페인 국가대표 출신 가드 루비오는 올해 3월 LA 레이커스와의 경기 도중 왼쪽 무릎을 다쳐 이후 런던올림픽에도 출전하지 못하고 재활에만 매달려왔다.

지난 시즌 NBA에 데뷔한 루비오는 41경기에 출전해 평균 10.6점에 어시스트 8.2개를 기록하며 미네소타의 상승세를 주도했다.

이날 그는 18분간 뛰어 8점, 9어시스트, 4리바운드에 가로채기 3개를 기록했다.

102-102로 맞선 4쿼터 종료 3초를 남기고 루비오가 던진 3점슛이 빗나가 연장에 들어간 이날 경기에서 미네소타는 연장에서만 5점을 올린 안드레이 키릴렌코의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서부콘퍼런스 6위(12승9패)로 올라선 미네소타는 루비오의 복귀로 2003-2004시즌 이후 9년 만에 플레이오프 진출의 꿈을 부풀리고 있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구단주를 맡고 있는 샬럿 밥캐츠는 올랜도 매직과의 홈 경기에서 98-107로 져 최근 11연패 늪에 빠졌다.

지난 시즌 7승59패로 NBA 사상 최저 승률(0.106)을 기록한 샬럿은 올해 7승5패까지는 순항했으나 최근 11연패로 동부 콘퍼런스 15개 팀 가운데 11위로 처졌다.

LA 클리퍼스는 밀워키 벅스를 111-85로 대파하고 최근 9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1970년 버펄로 브레이브스라는 이름으로 창단한 LA 클리퍼스는 42년 구단 역사상 두 번째로 긴 연승을 이어가고 있다.

버펄로 시절인 1974-1975시즌 11연승이 팀 자체 최다 연승 기록이다. 로스앤젤레스로 연고지를 옮기고 나서는 1991-1992시즌 8연승이 최다였다.

◇16일 전적
골든스테이트 115-93 애틀랜타
올랜도 107-98 샬럿
뉴욕 103-102 클리블랜드
마이애미 102-72 워싱턴
인디애나 88-77 디트로이트
시카고 83-82 브루클린
미네소타 114-106 댈러스
LA 클리퍼스 111-85 밀워키
샌안토니오 103-88 보스턴
멤피스 99-86 유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