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춘 “박 당선인 청문회 문제점 지적은 본말전도”

입력 2013.01.31 (10: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김용준 국무총리 지명자의 자진 사퇴 이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인사청문회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본말이 전도됐다며 비판했습니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대상자를 올바른 시스템에 의해 정확하게 추천하지 않고 제도가 잘못됐다고 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소통의 인사가 중요하고 인식과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며, '밀실 검증'에서 벗어나 시스템 검증으로 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은 새 정부 출발에 협력할 것은 하도록 했다며, 박 당선인과 여당이 자기 발목을 붙잡는 일만 멈추면 속도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박기춘 “박 당선인 청문회 문제점 지적은 본말전도”
    • 입력 2013-01-31 10:24:05
    정치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김용준 국무총리 지명자의 자진 사퇴 이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인사청문회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본말이 전도됐다며 비판했습니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대상자를 올바른 시스템에 의해 정확하게 추천하지 않고 제도가 잘못됐다고 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소통의 인사가 중요하고 인식과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며, '밀실 검증'에서 벗어나 시스템 검증으로 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은 새 정부 출발에 협력할 것은 하도록 했다며, 박 당선인과 여당이 자기 발목을 붙잡는 일만 멈추면 속도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