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 쾌거…시민·인터넷 격려 잇따라

입력 2013.01.31 (23:10) 수정 2013.01.31 (23: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나로호가 위성 교신까지 완벽하게 성공하자 세번의 도전 끝에 이룬 쾌거에 시민들도 뜨겁게 호응했습니다.

아낌없는 축하와 격려가 하루종일 이어졌습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나로호가 힘차게 날아오르던 순간.

천여 명의 관람객이 환호했던 나로우주센터 인근 전망대.

하루가 지나 일상을 되찾았지만 발사 장면을 지켜본 주민들은 아직도 감동이 생생합니다.

<인터뷰> 고성철(전남 고흥군 봉래면): "육안으로 봤는데, 쿵 하면서 날아가는데 아주 통쾌하고 좋았어요. 마음이 뭉클하면서 그 기분이 아직도 가시지 않아요."

위성 교신까지 성공했다는 소식에 기쁨은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인터뷰> 김정심(서울 월곡동): "새벽 3시에 교신된다고 했잖아요, 3시 15분쯤됐었나, 됐다고 하더라고요. 아 됐구나.. 너무 기뻐가지고.."

가슴 졸이며 성공을 기다려 온 나로호 연구진들도 성취감을 만끽합니다.

<인터뷰>조인현(항공우주연구원 책임연구원): "머리 뒤에서 아드레날린이 폭포수처럼 쏟아진달까... 그런 맛 때문에 발사체 연구를 10년 참고 견디고 (하는 거죠)."

인터넷상에도 축하메시지가 이어졌습니다.

세 번 시도 끝에 우주선진국에 진입했다거나 '한국인은 삼세판'이라는 등 재치 넘치는 축하와 격려글이 잇따랐고, KBS 홈페이지에도 5백 개가 넘는 응원 메시지가 쏟아졌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나로호 쾌거…시민·인터넷 격려 잇따라
    • 입력 2013-01-31 23:13:02
    • 수정2013-01-31 23:39:37
    뉴스라인 W
<앵커 멘트> 나로호가 위성 교신까지 완벽하게 성공하자 세번의 도전 끝에 이룬 쾌거에 시민들도 뜨겁게 호응했습니다. 아낌없는 축하와 격려가 하루종일 이어졌습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나로호가 힘차게 날아오르던 순간. 천여 명의 관람객이 환호했던 나로우주센터 인근 전망대. 하루가 지나 일상을 되찾았지만 발사 장면을 지켜본 주민들은 아직도 감동이 생생합니다. <인터뷰> 고성철(전남 고흥군 봉래면): "육안으로 봤는데, 쿵 하면서 날아가는데 아주 통쾌하고 좋았어요. 마음이 뭉클하면서 그 기분이 아직도 가시지 않아요." 위성 교신까지 성공했다는 소식에 기쁨은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인터뷰> 김정심(서울 월곡동): "새벽 3시에 교신된다고 했잖아요, 3시 15분쯤됐었나, 됐다고 하더라고요. 아 됐구나.. 너무 기뻐가지고.." 가슴 졸이며 성공을 기다려 온 나로호 연구진들도 성취감을 만끽합니다. <인터뷰>조인현(항공우주연구원 책임연구원): "머리 뒤에서 아드레날린이 폭포수처럼 쏟아진달까... 그런 맛 때문에 발사체 연구를 10년 참고 견디고 (하는 거죠)." 인터넷상에도 축하메시지가 이어졌습니다. 세 번 시도 끝에 우주선진국에 진입했다거나 '한국인은 삼세판'이라는 등 재치 넘치는 축하와 격려글이 잇따랐고, KBS 홈페이지에도 5백 개가 넘는 응원 메시지가 쏟아졌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