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박병호, 시범경기 마수걸이 대포

입력 2013.03.15 (17:17) 수정 2013.03.15 (22: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넥센 히어로즈의 4번 타자 박병호가 시즌 첫 마수걸이 홈런을 날렸다.

한화 이글스의 슬러거 최진행도 짜릿한 손맛을 봤다.

박병호는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구장에서 벌어진 한화와의 시범경기에서 1회 주자를 1루에 두고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쐈다.

한화 왼팔 유창식이 던진 몸쪽 낮은 직구(시속 143㎞)를 퍼올려 비거리 115m짜리 포물선을 그렸다.

작년 홈런(31개), 타점(105개), 장타율(0.561) 1위에 올라 최고의 한 해를 보낸 박병호는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상대 투수의 집중 견제를 이겨내고자 선구안을 키우는 데 중점을 뒀다.

김응용 한화 감독이 기대를 거는 최진행도 이날 첫 홈런을 터뜨렸다.

6번 지명 타자로 나온 최진행은 1-5로 끌려가던 5회 넥센 구원 장효훈의 커브를 밀어 우측 펜스를 훌쩍 넘기는 투런포로 응수했다.

전날 김태균에 이어 최진행이 '쌍포'를 가동하자 한화 타선도 한층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공익근무를 마치고 팀에 합류한 김태완이 터진다면 한화의 '다이너마이트 타선'이 더 강력해질 전망이다.

경기에서는 넥센이 6-4로 한화를 물리쳤다.

한화의 왼손 선발 투수 유창식은 3⅔이닝 동안 101개나 던지며 5실점(4자책점)하고 고전했다.

넥센의 잠수함 투수 한현희는 9회 세 타자를 범타로 잡고 2세이브째를 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LG 트윈스는 인천 문학 구장에서 열린 방문경기에서 SK 와이번스를 3-2로 따돌렸다.

5회 0의 균형을 깨는 좌월 투런포를 터뜨린 LG 유격수 오지환은 7회 박진만의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잡아내 병살플레이를 완성하는 등 공수에서 펄펄 날았다.

SK의 마무리 후보로도 거론되는 우완 채병용은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잡아내며 1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LG의 사이드암 투수 신정락도 삼진 7개를 솎아내고 5이닝을 실점 없이 막아 선발진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는 득점 없이 비겼다.

롯데는 9회 전준우, 장성호의 연속 안타와 보내기 번트로 1사 2,3루 끝내기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김대우, 정보명이 삼성 왼팔 권혁에 막혀 각각 삼진,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나면서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다녀온 송승준(롯데), 차우찬(삼성) 두 투수는 각각 5이닝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포항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두산 베어스는 NC 다이노스를 8-5로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0-3으로 뒤진 5회 타자일순하며 8점을 뽑아 전세를 뒤집었다.

NC는 5회에만 이민호, 정성기, 임정호 등 세 명의 투수가 등판했으나 봇물 터진 두산 타선을 막기에는 힘이 달렸다.

NC의 좌익수 권희동은 4타수 3안타를 때리고 2타점을 올리며 화끈한 타격을 선보였고, 같은 팀의 외국인 선발 투수 찰리 쉬렉은 4이닝을 실점 없이 막고 성공 가능성을 키웠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MVP 박병호, 시범경기 마수걸이 대포
    • 입력 2013-03-15 17:17:29
    • 수정2013-03-15 22:54:18
    연합뉴스
지난해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넥센 히어로즈의 4번 타자 박병호가 시즌 첫 마수걸이 홈런을 날렸다. 한화 이글스의 슬러거 최진행도 짜릿한 손맛을 봤다. 박병호는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구장에서 벌어진 한화와의 시범경기에서 1회 주자를 1루에 두고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쐈다. 한화 왼팔 유창식이 던진 몸쪽 낮은 직구(시속 143㎞)를 퍼올려 비거리 115m짜리 포물선을 그렸다. 작년 홈런(31개), 타점(105개), 장타율(0.561) 1위에 올라 최고의 한 해를 보낸 박병호는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상대 투수의 집중 견제를 이겨내고자 선구안을 키우는 데 중점을 뒀다. 김응용 한화 감독이 기대를 거는 최진행도 이날 첫 홈런을 터뜨렸다. 6번 지명 타자로 나온 최진행은 1-5로 끌려가던 5회 넥센 구원 장효훈의 커브를 밀어 우측 펜스를 훌쩍 넘기는 투런포로 응수했다. 전날 김태균에 이어 최진행이 '쌍포'를 가동하자 한화 타선도 한층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공익근무를 마치고 팀에 합류한 김태완이 터진다면 한화의 '다이너마이트 타선'이 더 강력해질 전망이다. 경기에서는 넥센이 6-4로 한화를 물리쳤다. 한화의 왼손 선발 투수 유창식은 3⅔이닝 동안 101개나 던지며 5실점(4자책점)하고 고전했다. 넥센의 잠수함 투수 한현희는 9회 세 타자를 범타로 잡고 2세이브째를 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LG 트윈스는 인천 문학 구장에서 열린 방문경기에서 SK 와이번스를 3-2로 따돌렸다. 5회 0의 균형을 깨는 좌월 투런포를 터뜨린 LG 유격수 오지환은 7회 박진만의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잡아내 병살플레이를 완성하는 등 공수에서 펄펄 날았다. SK의 마무리 후보로도 거론되는 우완 채병용은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잡아내며 1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LG의 사이드암 투수 신정락도 삼진 7개를 솎아내고 5이닝을 실점 없이 막아 선발진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는 득점 없이 비겼다. 롯데는 9회 전준우, 장성호의 연속 안타와 보내기 번트로 1사 2,3루 끝내기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김대우, 정보명이 삼성 왼팔 권혁에 막혀 각각 삼진,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나면서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다녀온 송승준(롯데), 차우찬(삼성) 두 투수는 각각 5이닝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포항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두산 베어스는 NC 다이노스를 8-5로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0-3으로 뒤진 5회 타자일순하며 8점을 뽑아 전세를 뒤집었다. NC는 5회에만 이민호, 정성기, 임정호 등 세 명의 투수가 등판했으나 봇물 터진 두산 타선을 막기에는 힘이 달렸다. NC의 좌익수 권희동은 4타수 3안타를 때리고 2타점을 올리며 화끈한 타격을 선보였고, 같은 팀의 외국인 선발 투수 찰리 쉬렉은 4이닝을 실점 없이 막고 성공 가능성을 키웠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