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선수 평균 연봉, 1억 4600만 원

입력 2013.04.11 (09:24) 수정 2013.04.11 (09: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축구 1부리그인 K리그 클래식에서 뛰는 국내 선수들의 평균 연봉이 1억 4천 600여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프로축구연맹은 오늘 K리그 클래식 소속 14개 구단의 등록 선수 467명을 대상으로 기본급과 각종 수당을 합친 평균 연봉을 조사한 결과, 1인당 약 1억 4천 609만 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가장 많은 연봉을 주는 구단은 수원 삼성으로 평균 2억 9천 249만원이었고, 가장 연봉이 적은 구단은 대전으로 평균 6천 571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내 선수 평균 연봉, 1억 4600만 원
    • 입력 2013-04-11 09:24:37
    • 수정2013-04-11 09:53:43
    K리그
프로축구 1부리그인 K리그 클래식에서 뛰는 국내 선수들의 평균 연봉이 1억 4천 600여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프로축구연맹은 오늘 K리그 클래식 소속 14개 구단의 등록 선수 467명을 대상으로 기본급과 각종 수당을 합친 평균 연봉을 조사한 결과, 1인당 약 1억 4천 609만 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가장 많은 연봉을 주는 구단은 수원 삼성으로 평균 2억 9천 249만원이었고, 가장 연봉이 적은 구단은 대전으로 평균 6천 571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