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김종민 대행, 정식 감독 승격

입력 2013.04.11 (13:15) 수정 2013.04.11 (13: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은 11일 김종민(39) 감독대행을 정식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2012-2013시즌이 한창이던 지난 1월 성적 부진의 책임을 물어 신영철 전 감독을 해임하고 김종민 당시 코치에게 감독대행을 맡겼다가 이번에 정식 사령탑에 앉혔다.

김종민 신임 감독은 시즌 중 임시로 지휘봉을 잡은 이후 연패에 빠진 팀 분위기를 쇄신해 결국 대한항공을 챔피언결정전에 진출시키고 준우승을 이끌었다.

프로배구 출범 이후 감독대행으로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것은 처음이었다.

대한항공은 시즌이 끝나고 새 사령탑을 찾았지만 적임자가 없어 구단 출신의 김 감독에게 지휘봉을 넘겨 새로운 도전을 하기로 했다.

30대 지도자가 프로배구 사령탑이 된 것은 2010년 LIG손해보험의 김상우 감독, 2011년 우리캐피탈의 박희상 감독에 이어 세 번째다.

김종민 감독은 인하대를 거쳐 1996년 대한항공에 입단, 레프트 공격수로 활약했다.

2005년 은퇴 후 친정팀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 그동안 팀의 조직력 향상에 이바지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아 왔다.

특히 대한항공 사령탑이었던 차주현, 문용관, 진준택, 신영철 전 감독을 보좌하면서 지도자 수업을 쌓았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대한항공 김종민 대행, 정식 감독 승격
    • 입력 2013-04-11 13:15:10
    • 수정2013-04-11 13:17:48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은 11일 김종민(39) 감독대행을 정식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2012-2013시즌이 한창이던 지난 1월 성적 부진의 책임을 물어 신영철 전 감독을 해임하고 김종민 당시 코치에게 감독대행을 맡겼다가 이번에 정식 사령탑에 앉혔다.

김종민 신임 감독은 시즌 중 임시로 지휘봉을 잡은 이후 연패에 빠진 팀 분위기를 쇄신해 결국 대한항공을 챔피언결정전에 진출시키고 준우승을 이끌었다.

프로배구 출범 이후 감독대행으로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것은 처음이었다.

대한항공은 시즌이 끝나고 새 사령탑을 찾았지만 적임자가 없어 구단 출신의 김 감독에게 지휘봉을 넘겨 새로운 도전을 하기로 했다.

30대 지도자가 프로배구 사령탑이 된 것은 2010년 LIG손해보험의 김상우 감독, 2011년 우리캐피탈의 박희상 감독에 이어 세 번째다.

김종민 감독은 인하대를 거쳐 1996년 대한항공에 입단, 레프트 공격수로 활약했다.

2005년 은퇴 후 친정팀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 그동안 팀의 조직력 향상에 이바지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아 왔다.

특히 대한항공 사령탑이었던 차주현, 문용관, 진준택, 신영철 전 감독을 보좌하면서 지도자 수업을 쌓았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