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가능성 봤다…완성도가 관건”

입력 2013.05.07 (10:36) 수정 2013.05.07 (10:4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19·연세대)가 이번 월드컵 시리즈를 통해 세계 정상급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며 앞으로 완성도를 끌어올리는 것이 관건이라고 자평했다.

불가리아 소피아 국제체조연맹(FIG) 월드컵을 마치고 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손연재는 연이어 대회에 나선 지난 몇 달 간을 돌아보며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손연재는 "이번 월드컵 시리즈에서 종합 순위가 잘 나와서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으리라는 가능성을 봤다"고 기뻐했다.

그러면서 "자잘한 실수들을 줄이고 체력적인 부분만 보완한다면 문제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연재는 올 시즌 처음 출전한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곤봉 종목 동메달을 목에 건 뒤 이어서 나선 3번의 월드컵에서 모두 메달의 기쁨을 맛봤다.

시즌 처음으로 출전한 리스본 월드컵 볼 종목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손연재는 이어서 나선 페사로 월드컵에서도 한국 선수 최초로 리본 종목 은메달을 손에 넣었다.

5일 끝난 불가리아 소피아 월드컵 대회에서는 개인종합 4위를 차지하며 전 종목 결선에 진출했으나 체력적으로 부담이 커 '멀티 메달'은 불발, 후프 종목 동메달을 목에 거는데 만족해야 했다.

손연재는 "소피아 월드컵에서 4종목 모두 잘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며 "페사로 월드컵에서도 종목별 은메달이 처음이어서 뜻깊다"고 말했다.

손연재는 올 시즌 바뀐 국제 리듬체조 규정에 맞춰 음악과 작품을 전부 바꾸고 표현력과 예술성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뒀다.

손연재는 "이제 시즌 중반이기 때문에 새로운 것을 준비하기는 무리가 있다"며 "열심히 훈련해서 지금 프로그램을 완벽하게 연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손연재는 페사로와 소피아 월드컵에서 후배인 천송이(16·세종고)와 함께 경기에 나섰다.

6월 있을 아시아선수권에서도 다른 후배들과 함께 팀으로 출전할 예정이다.

손연재는 "평소 혼자 다니다가 천송이가 같이 다녀주니 든든했다"며 "아시아선수권에서도 팀 경기에서 메달을 획득하고 싶다"고 바랐다.

그는 "후배들 중 기량이 좋은 선수들이 많은데 더욱 열심히 해줘서 한국이 리듬체조 강국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손연재는 10일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한 뒤 17일부터 열릴 벨라루스 민스크 월드컵에 출전하기 위해 출국한다.

6월 아시아선수권대회를 마치고서는 한국으로 돌아와 리듬체조 갈라쇼를 펼친다.

7월에는 러시아 카잔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기량을 펼치고, 8월 말에는 대망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뽐낸다.

손연재는 "앞으로 아시아선수권대회, 하계 유니버시아드, 세계선수권대회 등 많은 대회가 남아있는데 내가 가진 프로그램을 완벽하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계속 열심히 훈련해서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좋은 성적 거둘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손연재 “가능성 봤다…완성도가 관건”
    • 입력 2013-05-07 10:36:13
    • 수정2013-05-07 10:43:52
    연합뉴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19·연세대)가 이번 월드컵 시리즈를 통해 세계 정상급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며 앞으로 완성도를 끌어올리는 것이 관건이라고 자평했다. 불가리아 소피아 국제체조연맹(FIG) 월드컵을 마치고 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손연재는 연이어 대회에 나선 지난 몇 달 간을 돌아보며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손연재는 "이번 월드컵 시리즈에서 종합 순위가 잘 나와서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으리라는 가능성을 봤다"고 기뻐했다. 그러면서 "자잘한 실수들을 줄이고 체력적인 부분만 보완한다면 문제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연재는 올 시즌 처음 출전한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곤봉 종목 동메달을 목에 건 뒤 이어서 나선 3번의 월드컵에서 모두 메달의 기쁨을 맛봤다. 시즌 처음으로 출전한 리스본 월드컵 볼 종목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손연재는 이어서 나선 페사로 월드컵에서도 한국 선수 최초로 리본 종목 은메달을 손에 넣었다. 5일 끝난 불가리아 소피아 월드컵 대회에서는 개인종합 4위를 차지하며 전 종목 결선에 진출했으나 체력적으로 부담이 커 '멀티 메달'은 불발, 후프 종목 동메달을 목에 거는데 만족해야 했다. 손연재는 "소피아 월드컵에서 4종목 모두 잘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며 "페사로 월드컵에서도 종목별 은메달이 처음이어서 뜻깊다"고 말했다. 손연재는 올 시즌 바뀐 국제 리듬체조 규정에 맞춰 음악과 작품을 전부 바꾸고 표현력과 예술성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뒀다. 손연재는 "이제 시즌 중반이기 때문에 새로운 것을 준비하기는 무리가 있다"며 "열심히 훈련해서 지금 프로그램을 완벽하게 연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손연재는 페사로와 소피아 월드컵에서 후배인 천송이(16·세종고)와 함께 경기에 나섰다. 6월 있을 아시아선수권에서도 다른 후배들과 함께 팀으로 출전할 예정이다. 손연재는 "평소 혼자 다니다가 천송이가 같이 다녀주니 든든했다"며 "아시아선수권에서도 팀 경기에서 메달을 획득하고 싶다"고 바랐다. 그는 "후배들 중 기량이 좋은 선수들이 많은데 더욱 열심히 해줘서 한국이 리듬체조 강국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손연재는 10일 리듬체조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한 뒤 17일부터 열릴 벨라루스 민스크 월드컵에 출전하기 위해 출국한다. 6월 아시아선수권대회를 마치고서는 한국으로 돌아와 리듬체조 갈라쇼를 펼친다. 7월에는 러시아 카잔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기량을 펼치고, 8월 말에는 대망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뽐낸다. 손연재는 "앞으로 아시아선수권대회, 하계 유니버시아드, 세계선수권대회 등 많은 대회가 남아있는데 내가 가진 프로그램을 완벽하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계속 열심히 훈련해서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좋은 성적 거둘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