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산지 “성범죄는 모함”…감청 자료 공개

입력 2013.05.21 (05: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위키리크스 설립자인 줄리언 어산지가 자신의 성범죄 혐의가 모함이라며 영국 감청 기관의 대화록을 증거로 공개했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현지시각으로 20일 어산지가 최근 스페인TV와의 인터뷰에서 영국 정보통신본부 요원이 나눈 인터넷 메신저 대화록을 공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9월에 이뤄진 메신저에는 한 정보통신본부 요원이 다른 동료에게 어산지의 성범죄 혐의가 정보기관에 의해 급조된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습니다.

정보통신본부 측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정보공개 요청에 따라 감청 자료를 제공했으며, 자료 속 직원의 대화 내용은 기관의 정책이나 공식 입장과는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어산지는 스웨덴 당국이 성폭행 혐의로 송환을 추진하자 지난해 6월 망명을 선언하며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피신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어산지 “성범죄는 모함”…감청 자료 공개
    • 입력 2013-05-21 05:59:24
    국제
위키리크스 설립자인 줄리언 어산지가 자신의 성범죄 혐의가 모함이라며 영국 감청 기관의 대화록을 증거로 공개했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현지시각으로 20일 어산지가 최근 스페인TV와의 인터뷰에서 영국 정보통신본부 요원이 나눈 인터넷 메신저 대화록을 공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9월에 이뤄진 메신저에는 한 정보통신본부 요원이 다른 동료에게 어산지의 성범죄 혐의가 정보기관에 의해 급조된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습니다. 정보통신본부 측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정보공개 요청에 따라 감청 자료를 제공했으며, 자료 속 직원의 대화 내용은 기관의 정책이나 공식 입장과는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어산지는 스웨덴 당국이 성폭행 혐의로 송환을 추진하자 지난해 6월 망명을 선언하며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피신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