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배상면주가 ‘밀어내기’ 확인…공정위 통보

입력 2013.05.21 (15:3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인천 삼산경찰서 특별수사팀은 배상면주가 대리점주 이모 씨의 자살 사건과 관련해 회사 측의 불공정거래 혐의를 확인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매출 장부 등을 확인한 결과 배상면주가가 지난 2010년, 막걸리를 출시하면서 주문하지도 않은 물건을 일방적으로 대리점에 가져다놓는 등 이른바 '밀어내기'를 했던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배상면주가 대리점주 이모 씨는 본사의 밀어내기에 시달렸다는 유서를 남기고 인천 부평동의 대리점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찰, 배상면주가 ‘밀어내기’ 확인…공정위 통보
    • 입력 2013-05-21 15:34:25
    사회
인천 삼산경찰서 특별수사팀은 배상면주가 대리점주 이모 씨의 자살 사건과 관련해 회사 측의 불공정거래 혐의를 확인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매출 장부 등을 확인한 결과 배상면주가가 지난 2010년, 막걸리를 출시하면서 주문하지도 않은 물건을 일방적으로 대리점에 가져다놓는 등 이른바 '밀어내기'를 했던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배상면주가 대리점주 이모 씨는 본사의 밀어내기에 시달렸다는 유서를 남기고 인천 부평동의 대리점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