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실 스마트폰 장물업자 무더기 검거

입력 2013.06.04 (07:20) 수정 2013.06.04 (08: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택시를 탔다 실수로 휴대 전화를 그냥 두고 내린 경험 한두번쯤 있으실 텐데요.

이렇게 승객들이 놓고 내린 스마트폰을 싼값에 팔아넘긴 택시기사와 이를 사들인 장물업자가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늦은 밤, 충북 청주의 한 번화가, 한 남성이 지나가는 택시를 향해 불이 켜진 휴대전화를 흔들어댑니다.

곧바로 택시가 멈추더니, 남성을 태우고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택시를 따라가 봤더니 택시 운전사와 남성이 서로 무언가를 주고받습니다.

또 다른 번화가, 이번엔 창문 너머로 돈거래가 이루어집니다.

승객들이 택시에 두고 내린 스마트폰을 장물업자가 사들이는 겁니다.

<녹취> 김OO(피의자) : "주위에서 친구들도 많이 하고요. 그냥 어떻게 하다 보니까 용돈 벌이하려고 한 거죠."

수십만 원에 달하는 고가의 스마트폰을 넘기고 택시 운전사가 받는 돈은 5만 원

<녹취> 택시 운전사 : "저번에 여기서 대기하고 있는데 애들이 막 와서 명함을 돌리더라고.. 또 막상 가면 (장물업자가) 있으니까.."

최근 다섯 달 동안 이들 장물업자들이 택시 운전사들로부터 사들인 휴대 전화만 9백 여대 대부분 중국 등 해외로 넘겨지고, 일부는 이른바 '대포폰'으로 쓰이는 등 범죄에 악용되기도 합니다.

<인터뷰> 이덕형(청주흥덕경찰서 강력팀장) : "인터넷에서 팔았다고 얘기하곤 있는데, 다른 상선이 있어서 빼돌리는 게 아닌가.."

경찰은 스마트폰을 팔아 넘긴 택시기사와 이를 산 장물업자 등 29명을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분실 스마트폰 장물업자 무더기 검거
    • 입력 2013-06-04 07:22:22
    • 수정2013-06-04 08:03:21
    뉴스광장
<앵커 멘트>

택시를 탔다 실수로 휴대 전화를 그냥 두고 내린 경험 한두번쯤 있으실 텐데요.

이렇게 승객들이 놓고 내린 스마트폰을 싼값에 팔아넘긴 택시기사와 이를 사들인 장물업자가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늦은 밤, 충북 청주의 한 번화가, 한 남성이 지나가는 택시를 향해 불이 켜진 휴대전화를 흔들어댑니다.

곧바로 택시가 멈추더니, 남성을 태우고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택시를 따라가 봤더니 택시 운전사와 남성이 서로 무언가를 주고받습니다.

또 다른 번화가, 이번엔 창문 너머로 돈거래가 이루어집니다.

승객들이 택시에 두고 내린 스마트폰을 장물업자가 사들이는 겁니다.

<녹취> 김OO(피의자) : "주위에서 친구들도 많이 하고요. 그냥 어떻게 하다 보니까 용돈 벌이하려고 한 거죠."

수십만 원에 달하는 고가의 스마트폰을 넘기고 택시 운전사가 받는 돈은 5만 원

<녹취> 택시 운전사 : "저번에 여기서 대기하고 있는데 애들이 막 와서 명함을 돌리더라고.. 또 막상 가면 (장물업자가) 있으니까.."

최근 다섯 달 동안 이들 장물업자들이 택시 운전사들로부터 사들인 휴대 전화만 9백 여대 대부분 중국 등 해외로 넘겨지고, 일부는 이른바 '대포폰'으로 쓰이는 등 범죄에 악용되기도 합니다.

<인터뷰> 이덕형(청주흥덕경찰서 강력팀장) : "인터넷에서 팔았다고 얘기하곤 있는데, 다른 상선이 있어서 빼돌리는 게 아닌가.."

경찰은 스마트폰을 팔아 넘긴 택시기사와 이를 산 장물업자 등 29명을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