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해상 토네이도 ‘용오름’ 포착

입력 2013.09.13 (21:42) 수정 2013.09.13 (21: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미국 5대호중 하나인 미시간호에서 거대한 물기둥이 하늘로 솟구쳐오르는 '용오름'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해상에서 발생한 토네이도로 위력이 무시무시한데, 현지인들의 카메라에 생생히 잡혔습니다.

송영석 기잡니다.

<리포트>

하늘로 솟구친 거대한 물기둥이 호수를 집어삼킬 듯 질주합니다.

소용돌이 치는 물기둥 주변에도 세찬 물보라가 휘감아 칩니다.

잠시뒤, 두개의 물기둥이 마주칩니다.

스쳐지나는듯 싶더니, 결국 합쳐져... 더 거대한 하나가 됩니다.

용이 승천하는 형상을 닮아 '용오름 현상'으로 불립니다.

<녹취> 목격자(전화) : "마치 외계 우주선이 지구에서 물을 빨아들이는 느낌이었습니다."

미시간호에선 지난해 8월에도 9개의 용오름이 관측됐습니다.

로키산맥을 타고온 찬바람과 멕시코만에서 불어 온 더운바람이 맞부딪히면서 심한 온도차가 생겼고 이때 발생한 강한 상승기류가 원인이었습니다.

용오름은 평균 시속 40에서 80킬로미터로 이동하며 내부 회전 속도는 시간당 최대 190km에 달합니다.

인구 10만명의 커노샤 지역이 바로 맞닿아 있지만 이번 용오름으로 인한 피해는 없는 상황.

하지만 용오름 현상이 육지에서 발생할 경우엔, 무서운 토네이도가 돼 엄청난 인명피해를 낳기도 합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美 해상 토네이도 ‘용오름’ 포착
    • 입력 2013-09-13 21:50:04
    • 수정2013-09-13 21:57:38
    뉴스9(경인)
<앵커 멘트>

미국 5대호중 하나인 미시간호에서 거대한 물기둥이 하늘로 솟구쳐오르는 '용오름'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해상에서 발생한 토네이도로 위력이 무시무시한데, 현지인들의 카메라에 생생히 잡혔습니다.

송영석 기잡니다.

<리포트>

하늘로 솟구친 거대한 물기둥이 호수를 집어삼킬 듯 질주합니다.

소용돌이 치는 물기둥 주변에도 세찬 물보라가 휘감아 칩니다.

잠시뒤, 두개의 물기둥이 마주칩니다.

스쳐지나는듯 싶더니, 결국 합쳐져... 더 거대한 하나가 됩니다.

용이 승천하는 형상을 닮아 '용오름 현상'으로 불립니다.

<녹취> 목격자(전화) : "마치 외계 우주선이 지구에서 물을 빨아들이는 느낌이었습니다."

미시간호에선 지난해 8월에도 9개의 용오름이 관측됐습니다.

로키산맥을 타고온 찬바람과 멕시코만에서 불어 온 더운바람이 맞부딪히면서 심한 온도차가 생겼고 이때 발생한 강한 상승기류가 원인이었습니다.

용오름은 평균 시속 40에서 80킬로미터로 이동하며 내부 회전 속도는 시간당 최대 190km에 달합니다.

인구 10만명의 커노샤 지역이 바로 맞닿아 있지만 이번 용오름으로 인한 피해는 없는 상황.

하지만 용오름 현상이 육지에서 발생할 경우엔, 무서운 토네이도가 돼 엄청난 인명피해를 낳기도 합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