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먹는 요구르트’ 초코파이보다 당분 많아

입력 2013.10.28 (21:43) 수정 2013.10.28 (21:4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아이들 영양 간식으로 '떠먹는 요구르트' 많이 사 주시죠.

다이어트하는 여성들에게도 인기인데, 고르실 때 당분 함량 잘 확인하셔야겠습니다.

제품 절반 이상에서 초코파이보다 더 많은 당분이 들어 있었습니다.

정다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떠먹는 요구르트를 왜 찾는지 물어보면 다이어트라는 단어가 연상돼서라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인터뷰> 황경민(서울 행당동) : "변비에도 좋을 것 같고, 그리고 아침에도 간단하게 먹어도 약간 배가 찰 것 같아서 주로 사 주는 편입니다."

그러나, 100g 안팎의 제품 45개의 성분을 조사한 결과 개당 평균 당 함량이 각설탕 4개와 맞먹었습니다.

초코파이 1개 당 함량 12그램 이상인 제품은 60%를 넘었습니다.

당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각설탕 6개, 초코파이 한 개 반과 맞먹습니다.

매 끼 한 개만 먹어도 세계보건기구 하루 권장량을 넘습니다.

그러나 이 정도 당 함량은 맛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게 업체의 설명입니다.

<녹취> 유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 전혀 들어가지 않는 경우,시큼하고 텁텁한 맛이 강해서 일반적으로 그냥 드시기에는..."

하지만, 우유의 유산균만 넣었다는 플레인 제품은 당 함량이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인터뷰> 옥선명(가톨릭의대 가정의학과 교수) : "단맛이 많이 나는 그런 요구르트 보다는 플레인 요구르트에 어떤 과일이나 견과류 같은 것을 조금 섞어서 드신다면 혈당이 빨리 오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문제는 당 함량을 규제하는 국내 기준이 없다는 겁니다.

따라서 소비자 스스로 제품 겉면에 쓰인 성분을 확인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떠먹는 요구르트’ 초코파이보다 당분 많아
    • 입력 2013-10-28 21:44:18
    • 수정2013-10-28 21:49:53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아이들 영양 간식으로 '떠먹는 요구르트' 많이 사 주시죠.

다이어트하는 여성들에게도 인기인데, 고르실 때 당분 함량 잘 확인하셔야겠습니다.

제품 절반 이상에서 초코파이보다 더 많은 당분이 들어 있었습니다.

정다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떠먹는 요구르트를 왜 찾는지 물어보면 다이어트라는 단어가 연상돼서라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인터뷰> 황경민(서울 행당동) : "변비에도 좋을 것 같고, 그리고 아침에도 간단하게 먹어도 약간 배가 찰 것 같아서 주로 사 주는 편입니다."

그러나, 100g 안팎의 제품 45개의 성분을 조사한 결과 개당 평균 당 함량이 각설탕 4개와 맞먹었습니다.

초코파이 1개 당 함량 12그램 이상인 제품은 60%를 넘었습니다.

당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각설탕 6개, 초코파이 한 개 반과 맞먹습니다.

매 끼 한 개만 먹어도 세계보건기구 하루 권장량을 넘습니다.

그러나 이 정도 당 함량은 맛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게 업체의 설명입니다.

<녹취> 유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 전혀 들어가지 않는 경우,시큼하고 텁텁한 맛이 강해서 일반적으로 그냥 드시기에는..."

하지만, 우유의 유산균만 넣었다는 플레인 제품은 당 함량이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인터뷰> 옥선명(가톨릭의대 가정의학과 교수) : "단맛이 많이 나는 그런 요구르트 보다는 플레인 요구르트에 어떤 과일이나 견과류 같은 것을 조금 섞어서 드신다면 혈당이 빨리 오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문제는 당 함량을 규제하는 국내 기준이 없다는 겁니다.

따라서 소비자 스스로 제품 겉면에 쓰인 성분을 확인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