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칭다오 유출 원유 수습에 최소 한 달 걸릴 듯

입력 2013.11.25 (10: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 22일 중국 칭다오에서 발생한 송유관 폭발사고로 유출된 원유를 제거하는데 최소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홍콩 명보는 오늘 중국 북경청년보를 인용해 이번 사고로 원유가 지하 배수로를 통해 자오저우만 해역으로 유입돼 인근 해수면이 오염됐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칭다오 해사국 관계자는 해사 당국이 유출 6시간 만에 통지를 받아 기름을 제거할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을 놓쳤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현장에서는 지금까지 80톤 정도의 유출된 원유가 제거됐지만 아직 10만 피트, 30여 킬로미터에 이르는 해수면에 유막이 형성돼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中 칭다오 유출 원유 수습에 최소 한 달 걸릴 듯
    • 입력 2013-11-25 10:54:01
    국제
지난 22일 중국 칭다오에서 발생한 송유관 폭발사고로 유출된 원유를 제거하는데 최소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홍콩 명보는 오늘 중국 북경청년보를 인용해 이번 사고로 원유가 지하 배수로를 통해 자오저우만 해역으로 유입돼 인근 해수면이 오염됐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칭다오 해사국 관계자는 해사 당국이 유출 6시간 만에 통지를 받아 기름을 제거할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을 놓쳤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현장에서는 지금까지 80톤 정도의 유출된 원유가 제거됐지만 아직 10만 피트, 30여 킬로미터에 이르는 해수면에 유막이 형성돼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