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만원 안빌려줘서”…30대 남성, 친누나 살해

입력 2013.11.25 (17: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친누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이모(36)씨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4일 정오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누나 이모(38)씨 집에서 누나 이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는 누나에게 "1천만원만 빌려달라"고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시비 끝에 집에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일정한 직업이 없으며 최근 갑자기 경제적으로 어려워져서 누나를 찾아갔다가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1천만원 안빌려줘서”…30대 남성, 친누나 살해
    • 입력 2013-11-25 17:45:17
    연합뉴스
서울 방배경찰서는 친누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이모(36)씨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4일 정오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누나 이모(38)씨 집에서 누나 이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는 누나에게 "1천만원만 빌려달라"고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시비 끝에 집에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일정한 직업이 없으며 최근 갑자기 경제적으로 어려워져서 누나를 찾아갔다가 우발적으로 범행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