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금, 도시근로자의 5.4년치 소득

입력 2013.11.26 (06:23) 수정 2013.11.26 (07: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 시내 아파트의 평균 전세금이 도시 근로자의 5.4년(약 5년5개월)치 소득과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과 비교하면 도시근로자가 번 돈을 한 푼도 안 쓰면서 모을 때 서울 시내 아파트 전세 보증금 마련에 걸리는 기간이 평균적으로 1년3개월여 더 늘어난 셈이다.

서울뿐 아니라 수도권 아파트 전세금은 3.9년치, 전국은 3.1년치의 소득에 각각 달하면서 소득 대비 전세금 부담이 최근 10년 사이 모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부동산114는 지난 9월 말 현재 전국 아파트 704만여 가구의 전세금과 통계청의 도시근로자 가구(2인 이상 기준) 소득을 비교 분석한 결과, 연소득 대비 전세금 부담이 분석 기간인 최근 10년 사이에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은 올해 9월말 평균 전세가가 3억13만원으로, 직전 1년간 소득(5천546만원)의 5.41배로 높아졌다.

소득에 대한 서울 시내 아파트의 전세가 배율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영향이 큰 2008년 말에는 4.12배에 그쳤으나 2011년 말 5.28배로 최고치를 기록하고서 작년 말 5.15배로 다소 완화됐으나 올해 다시 급등, 종전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른 지역도 비슷한 추세를 보이면서 전세금 부담이 역시 최근 10년 사이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9월 말 현재 수도권은 3.88배, 전국도 3.12배다.

서울 시내 주요 구별로는 서초 9.22배, 강남 8.56배, 송파 7.54배, 용산 7.35배 등 순으로 높았고 그나마 평균 전세가가 낮은 지역인 노원(3.30배), 도봉(3.32배) 등도 3배는 넘었다.

수요가 많은 공급 면적 99∼132㎡(30평형대) 크기 아파트는 서울이 5.60배, 수도권이 4.16배, 전국이 3.49배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의 최성헌 과장은 "9월 이후에도 계속 전세가가 오름세를 보이는 만큼 근로자의 전세가 부담이 앞으로 더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울 아파트 전세금, 도시근로자의 5.4년치 소득
    • 입력 2013-11-26 06:23:18
    • 수정2013-11-26 07:18:28
    연합뉴스
서울 시내 아파트의 평균 전세금이 도시 근로자의 5.4년(약 5년5개월)치 소득과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과 비교하면 도시근로자가 번 돈을 한 푼도 안 쓰면서 모을 때 서울 시내 아파트 전세 보증금 마련에 걸리는 기간이 평균적으로 1년3개월여 더 늘어난 셈이다.

서울뿐 아니라 수도권 아파트 전세금은 3.9년치, 전국은 3.1년치의 소득에 각각 달하면서 소득 대비 전세금 부담이 최근 10년 사이 모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부동산114는 지난 9월 말 현재 전국 아파트 704만여 가구의 전세금과 통계청의 도시근로자 가구(2인 이상 기준) 소득을 비교 분석한 결과, 연소득 대비 전세금 부담이 분석 기간인 최근 10년 사이에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은 올해 9월말 평균 전세가가 3억13만원으로, 직전 1년간 소득(5천546만원)의 5.41배로 높아졌다.

소득에 대한 서울 시내 아파트의 전세가 배율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영향이 큰 2008년 말에는 4.12배에 그쳤으나 2011년 말 5.28배로 최고치를 기록하고서 작년 말 5.15배로 다소 완화됐으나 올해 다시 급등, 종전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른 지역도 비슷한 추세를 보이면서 전세금 부담이 역시 최근 10년 사이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9월 말 현재 수도권은 3.88배, 전국도 3.12배다.

서울 시내 주요 구별로는 서초 9.22배, 강남 8.56배, 송파 7.54배, 용산 7.35배 등 순으로 높았고 그나마 평균 전세가가 낮은 지역인 노원(3.30배), 도봉(3.32배) 등도 3배는 넘었다.

수요가 많은 공급 면적 99∼132㎡(30평형대) 크기 아파트는 서울이 5.60배, 수도권이 4.16배, 전국이 3.49배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의 최성헌 과장은 "9월 이후에도 계속 전세가가 오름세를 보이는 만큼 근로자의 전세가 부담이 앞으로 더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