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사육사 호랑이에 물려 중태…관리 소홀

입력 2013.11.25 (23:46) 수정 2013.11.26 (08: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호랑이가 사육사를 물어 중태에 빠뜨린 사고와 관련해 서울대공원 측이 안전관리가 미숙했음을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대공원 측의 과실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2인 1조가 사육장에 들어가야 하는 근무 원칙.

특히, 맹수 우리여서 더욱 주의가 필요했지만 사고 당시에는 호랑이에 물린 심 모 사육사 혼자 있었습니다.

<인터뷰> 안영노 (서울대공원장) : "사고가 일어난 시점에 사람이 2인 1조로 있지 않았던 건 사실입니다."

사고가 나더라도 상황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소리가 들리거나 보이는 곳에 있어야 했지만, 다른 사육사는 퓨마우리에서 먹이를 주던 상황.

두 사육사는 100m나 떨어져 있었습니다.

특히 심 씨는 20여 년 넘게 곤충관을 전담했던 사육사.

올해 초 호랑이사로 옮겼지만 꼼꼼하게 교육을 받지도 못했습니다.

<인터뷰> 이달주 (서울시청 동물복지 과장) : "닭고기를 좋아한다 소고기를 좋아한다 그 얘기를 하고요. 어느 계절에서는 이 동물이 꼭 설사를 하니까 그런..."

탈출을 방지할 도랑도 없었습니다.

대공원 측은 사고가 일어난 여우사의 펜스 높이를 1.5m에서 5m로 높이고 CCTV를 설치하는 등 뒤늦은 안전대책을 내놨습니다.

목 부위를 물려 신경이 크게 손상된 사육사 심 씨는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공원의 당직근무체계와 사육사와 안전관리책임자의 임무 등 사고 과정에 대공원 측 과실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잘못이 드러나면 업무상 과실 혐의를 적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울대공원 사육사 호랑이에 물려 중태…관리 소홀
    • 입력 2013-11-26 07:26:35
    • 수정2013-11-26 08:12:53
    뉴스라인 W
<앵커 멘트>

호랑이가 사육사를 물어 중태에 빠뜨린 사고와 관련해 서울대공원 측이 안전관리가 미숙했음을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대공원 측의 과실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2인 1조가 사육장에 들어가야 하는 근무 원칙.

특히, 맹수 우리여서 더욱 주의가 필요했지만 사고 당시에는 호랑이에 물린 심 모 사육사 혼자 있었습니다.

<인터뷰> 안영노 (서울대공원장) : "사고가 일어난 시점에 사람이 2인 1조로 있지 않았던 건 사실입니다."

사고가 나더라도 상황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소리가 들리거나 보이는 곳에 있어야 했지만, 다른 사육사는 퓨마우리에서 먹이를 주던 상황.

두 사육사는 100m나 떨어져 있었습니다.

특히 심 씨는 20여 년 넘게 곤충관을 전담했던 사육사.

올해 초 호랑이사로 옮겼지만 꼼꼼하게 교육을 받지도 못했습니다.

<인터뷰> 이달주 (서울시청 동물복지 과장) : "닭고기를 좋아한다 소고기를 좋아한다 그 얘기를 하고요. 어느 계절에서는 이 동물이 꼭 설사를 하니까 그런..."

탈출을 방지할 도랑도 없었습니다.

대공원 측은 사고가 일어난 여우사의 펜스 높이를 1.5m에서 5m로 높이고 CCTV를 설치하는 등 뒤늦은 안전대책을 내놨습니다.

목 부위를 물려 신경이 크게 손상된 사육사 심 씨는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공원의 당직근무체계와 사육사와 안전관리책임자의 임무 등 사고 과정에 대공원 측 과실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잘못이 드러나면 업무상 과실 혐의를 적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