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문신 시술 업체 ‘우후죽순’…부작용 우려

입력 2013.11.26 (12:19) 수정 2013.11.26 (13: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당국에 신고도 하지 않고 피부 미용업을 하거나 눈썹 문신 등의 의료 행위를 한 업소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싼 값을 보고 찾는 사람들이 많아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는데 자칫하면 부작용이 우려됩니다.

공웅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진구의 한 손톱미용 전문점입니다.

손톱과 발톱을 다듬어주는 곳인데 마취 연고와 바늘 등이 발견됩니다.

잉크가 묻은 휴지도 굴러다닙니다.

병, 의원에서나 할 수 있는 눈썹과 입술 문신을 해온 겁니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은 구청에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불법 문신 시술을 한 피부 관리실과 미용실 등 10곳을 적발했습니다.

<녹취> 불법 시술업소 업주 : " (불법인 줄) 다 알고 그렇게 하죠. 이게 어쩔 수 없어요. 제가 그렇다고 의사 자격증을 딸 수도 없고."

특사경은 지난 3월에도 불법 시술업소 20곳을 적발했지만 인터넷 예약 등으로 은밀하게 영업하는 업소들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보통 전문병원에서는 시술비가 30만 원대에 이르지만 이 업소들은 5만 원에서 10만 원대로 가격을 낮춰 손님들을 끌어들였기 때문.

<인터뷰> 홍성태(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장) : " 전문병원에 비해서 비교적 시술이 간편하고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에 연초에 단속을 했지만 우후죽순처럼 늘어나고 있습니다."

불법 시술업소들은 문신 바늘 등을 제대로 소독하지 않고 성분을 알 수 없는 마취연고를 중국에서 대량으로 들여오다보니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상당히 큽니다.

<인터뷰> 황소민(좋은문화병원 미용성형재건센터) : "성분이 검증되지 않은 불법 마취제를 오남용 했을 경우 호흡곤란이나 쇼크 등을 불러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이 저렴한 가격을 내세운 불법 업소의 광고에 현혹돼서는 안 된다고 전문의들은 강조합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불법 문신 시술 업체 ‘우후죽순’…부작용 우려
    • 입력 2013-11-26 12:21:21
    • 수정2013-11-26 13:44:45
    뉴스 12
<앵커 멘트>

당국에 신고도 하지 않고 피부 미용업을 하거나 눈썹 문신 등의 의료 행위를 한 업소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싼 값을 보고 찾는 사람들이 많아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는데 자칫하면 부작용이 우려됩니다.

공웅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진구의 한 손톱미용 전문점입니다.

손톱과 발톱을 다듬어주는 곳인데 마취 연고와 바늘 등이 발견됩니다.

잉크가 묻은 휴지도 굴러다닙니다.

병, 의원에서나 할 수 있는 눈썹과 입술 문신을 해온 겁니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은 구청에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불법 문신 시술을 한 피부 관리실과 미용실 등 10곳을 적발했습니다.

<녹취> 불법 시술업소 업주 : " (불법인 줄) 다 알고 그렇게 하죠. 이게 어쩔 수 없어요. 제가 그렇다고 의사 자격증을 딸 수도 없고."

특사경은 지난 3월에도 불법 시술업소 20곳을 적발했지만 인터넷 예약 등으로 은밀하게 영업하는 업소들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보통 전문병원에서는 시술비가 30만 원대에 이르지만 이 업소들은 5만 원에서 10만 원대로 가격을 낮춰 손님들을 끌어들였기 때문.

<인터뷰> 홍성태(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장) : " 전문병원에 비해서 비교적 시술이 간편하고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에 연초에 단속을 했지만 우후죽순처럼 늘어나고 있습니다."

불법 시술업소들은 문신 바늘 등을 제대로 소독하지 않고 성분을 알 수 없는 마취연고를 중국에서 대량으로 들여오다보니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이 상당히 큽니다.

<인터뷰> 황소민(좋은문화병원 미용성형재건센터) : "성분이 검증되지 않은 불법 마취제를 오남용 했을 경우 호흡곤란이나 쇼크 등을 불러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이 저렴한 가격을 내세운 불법 업소의 광고에 현혹돼서는 안 된다고 전문의들은 강조합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