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54%, 학교서 인권교육 받은적 없다”

입력 2013.11.26 (16: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고등학교 학생들 절반 이상이 학교에서 인권교육을 받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 10월부터 이달 초까지 서울·경기·인천·대전 소재 20개 학교 고등학생 1천500여명을 상대로 한 학생인권실태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대상의 54%가 "학교에서 인권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했다.

권역별로는 서울지역 고등학생들이 67%가 학교에서 인권 교육을 받지 않았다고 답해 서울지역 고등학교가 경기(49%), 인천·대전(63%)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인권교육에 더 소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에서 인권교육을 하더라도 대부분 형식적으로 진행돼 교육 효과가 미미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학교에서 하는 인권교육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조사대상 학생의 55%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학교 인권교육 방식은 외부강사에 의한 강의(53%), 교사가 가정통신문에 내용을 적어 전달하는 간접적인 교육(36%)이 주를 이뤘다.

이번 조사는 52명의 고등학생으로 구성된 인권위 교과서 모니터링 학생추진단이 자체 회의에서 직접 주제를 선정해 진행했다.

보고서는 "외부강사 인권교육 시간에 학생들은 숙제하거나 휴대전화를 만지작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초청강사 1명이 100명 이상의 학생을 상대로 강의하는 방식으로는 인권교육 효과가 없다"고 지적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학생 54%, 학교서 인권교육 받은적 없다”
    • 입력 2013-11-26 16:47:01
    연합뉴스
고등학교 학생들 절반 이상이 학교에서 인권교육을 받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 10월부터 이달 초까지 서울·경기·인천·대전 소재 20개 학교 고등학생 1천500여명을 상대로 한 학생인권실태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대상의 54%가 "학교에서 인권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했다. 권역별로는 서울지역 고등학생들이 67%가 학교에서 인권 교육을 받지 않았다고 답해 서울지역 고등학교가 경기(49%), 인천·대전(63%)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인권교육에 더 소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에서 인권교육을 하더라도 대부분 형식적으로 진행돼 교육 효과가 미미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학교에서 하는 인권교육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조사대상 학생의 55%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학교 인권교육 방식은 외부강사에 의한 강의(53%), 교사가 가정통신문에 내용을 적어 전달하는 간접적인 교육(36%)이 주를 이뤘다. 이번 조사는 52명의 고등학생으로 구성된 인권위 교과서 모니터링 학생추진단이 자체 회의에서 직접 주제를 선정해 진행했다. 보고서는 "외부강사 인권교육 시간에 학생들은 숙제하거나 휴대전화를 만지작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초청강사 1명이 100명 이상의 학생을 상대로 강의하는 방식으로는 인권교육 효과가 없다"고 지적 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