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결제 가능 국내 첫 점포 인천에 등장

입력 2013.12.03 (10:2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받는 국내 첫 점포가 등장해 화제다.

파리바게뜨 인천시청역점은 지난 1일부터 고객이 비트코인으로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종수 인천시청역점 대표는 3일 "국내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데 실제 결제에 이용할 수 있는 곳이 없어 안타까웠다"며 "앞으로 상용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비트코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결제 과정은 복잡하지 않다.

물품 가격을 비트코인 환전 애플리케이션에 원화로 입력하면 세계 최대 비트코인 시장인 마운틴곡스 거래소의 환율이 적용돼 비트코인 단위로 표시된다.

구매자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자신이 가진 비트코인을 이 대표의 스마트폰으로 이체하면 단 10초만에 거래가 이뤄진다.

이 대표가 비트코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게 된 것은 두 아들의 영향이 크다.

미국에서 금융학을 공부한 둘째 아들 찬우(25)씨가 가치 폭등으로 미국에서 시선을 끌기 시작한 비트코인을 가족에게 소개했고 프로그램 개발자인 첫째 아들 진우(29)씨가 비트코인 결제 앱을 개발했다.

비트코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지 이틀만인 이날 첫 결제 고객도 생겼다.

이 점포가 비트코인 결제 가능 점포로 온라인에서 주목받자 한 직장인이 새벽부터 점포 앞에서 기다렸다가 문을 열자마자 비트코인으로 물품을 구매했다.

이 고객은 인터넷 포털 카페에 '대한민국 비트코인 1호점 파리바게뜨 인천시청역점에 다녀왔습니다'며 방문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도와 이용이 날로 증가하면서 국외에는 비트코인 결제 가능 점포가 수만 곳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은 전세계적으로 133억달러(14조980억원) 어치가 유통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비트코인 결제 가능 국내 첫 점포 인천에 등장
    • 입력 2013-12-03 10:27:00
    연합뉴스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받는 국내 첫 점포가 등장해 화제다. 파리바게뜨 인천시청역점은 지난 1일부터 고객이 비트코인으로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종수 인천시청역점 대표는 3일 "국내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데 실제 결제에 이용할 수 있는 곳이 없어 안타까웠다"며 "앞으로 상용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비트코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결제 과정은 복잡하지 않다. 물품 가격을 비트코인 환전 애플리케이션에 원화로 입력하면 세계 최대 비트코인 시장인 마운틴곡스 거래소의 환율이 적용돼 비트코인 단위로 표시된다. 구매자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자신이 가진 비트코인을 이 대표의 스마트폰으로 이체하면 단 10초만에 거래가 이뤄진다. 이 대표가 비트코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게 된 것은 두 아들의 영향이 크다. 미국에서 금융학을 공부한 둘째 아들 찬우(25)씨가 가치 폭등으로 미국에서 시선을 끌기 시작한 비트코인을 가족에게 소개했고 프로그램 개발자인 첫째 아들 진우(29)씨가 비트코인 결제 앱을 개발했다. 비트코인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지 이틀만인 이날 첫 결제 고객도 생겼다. 이 점포가 비트코인 결제 가능 점포로 온라인에서 주목받자 한 직장인이 새벽부터 점포 앞에서 기다렸다가 문을 열자마자 비트코인으로 물품을 구매했다. 이 고객은 인터넷 포털 카페에 '대한민국 비트코인 1호점 파리바게뜨 인천시청역점에 다녀왔습니다'며 방문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도와 이용이 날로 증가하면서 국외에는 비트코인 결제 가능 점포가 수만 곳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은 전세계적으로 133억달러(14조980억원) 어치가 유통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