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주택가가 동화 마을로

입력 2013.12.06 (21:37) 수정 2013.12.06 (21: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최근 인천지역에선 노후 주택가에 벽화를 그리는 사업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마을 분위기도 밝아지고, 관광객까지 끌어들이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0년 넘은 노후 주택이 밀집해있는 인천 구도심의 한 마을입니다.

곳곳에서 벽화를 그리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백설공주 등 유명 동화에 나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인터뷰> 이정선(동네 주민) : "노후 주택을 다 고쳐서 마을이 깨끗해졌습니다. 환해졌고, 또 벽화 때문에 아름다워졌고요."

인근 차이나타운에 아마추어 사진가들이 오가다 잠시 머무르기도 하고, 어린이들에게 동화 내용을 설명해주는 소풍 장소로도 활용됩니다.

젊은이들이 떠나간 옛 동네는 오랜만에 들려오는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활기가 돕니다.

빛바래고 버려진 집들이 즐비한 이 동네도 곳곳에 벽화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지자체와 지역 기업, 주민들이 힘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오병규(인천 창영사회복지관 복지사) : "구도심이 많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벽화 그리기 사업을 통해 마을이 살아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요."

주민들은 앞으로 공동체를 꾸려 어렵게 살아난 마을을 잘 가꿔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노후 주택가가 동화 마을로
    • 입력 2013-12-06 21:08:06
    • 수정2013-12-06 21:50:5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최근 인천지역에선 노후 주택가에 벽화를 그리는 사업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마을 분위기도 밝아지고, 관광객까지 끌어들이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0년 넘은 노후 주택이 밀집해있는 인천 구도심의 한 마을입니다.

곳곳에서 벽화를 그리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백설공주 등 유명 동화에 나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인터뷰> 이정선(동네 주민) : "노후 주택을 다 고쳐서 마을이 깨끗해졌습니다. 환해졌고, 또 벽화 때문에 아름다워졌고요."

인근 차이나타운에 아마추어 사진가들이 오가다 잠시 머무르기도 하고, 어린이들에게 동화 내용을 설명해주는 소풍 장소로도 활용됩니다.

젊은이들이 떠나간 옛 동네는 오랜만에 들려오는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활기가 돕니다.

빛바래고 버려진 집들이 즐비한 이 동네도 곳곳에 벽화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지자체와 지역 기업, 주민들이 힘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오병규(인천 창영사회복지관 복지사) : "구도심이 많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벽화 그리기 사업을 통해 마을이 살아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요."

주민들은 앞으로 공동체를 꾸려 어렵게 살아난 마을을 잘 가꿔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