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L 유망 쿼터백, MLB 텍사스 이적 ‘화제’

입력 2013.12.13 (10:33) 수정 2013.12.13 (14:4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풋볼(NFL) 시애틀 시호크스의 쿼터백 러셀 윌슨(25)이 미국프로야구(MLB) 룰5 드래프트를 통해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했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13일(한국시간) "윌슨이 야구팀 텍사스로 이적했다.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실제로 벌어진 일"이라고 했다.

윌슨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에서 열린 룰5 드래프트 마이너리그 트리플A 단계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에 지명됐다.

윌슨의 지명은 이번 룰5 드래프트에서 단연 화제가 됐다.

그는 2010년 미국 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에 지명됐고, 2년 동안 2루수로 싱글A에서 93경기에 나서 타율 0.229, 5홈런, 26타점, 19도루를 기록했다.

윌슨은 2012년 미식축구로 전향했다.

미국 NFL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로 시애틀에 지명됐고, 손꼽히는 쿼터백으로 성장했다.

야후 스포츠는 "윌슨이 2013년 23개의 터치다운을 연결하며 이 부문 5위에 올랐다"고 전하며 "야구에서는 여러 선수 중 한 명이었지만 NFL에서는 돋보이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텍사스는 윌슨을 영입하며 룰5 드래프트 규정에 따라 1만 2천 달러(약 1천 260만원)를 콜로라도에 지불한다.

텍사스는 "절대 홍보 효과를 기대한 게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윌슨이 무척 즐거워하며 스프링캠프에 오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윌슨이 야구 선수로 복귀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윌슨은 6월8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뉴욕 양키스의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섰다.

시애틀은 전광판에 '98마일(158㎞)'를 새기며 관중들의 환호를 이끌었지만 실제 구속은 80마일(129㎞) 이하였다.

이제 윌슨에게 야구는 추억이자 취미다.

보 잭슨과 디온 샌더스는 메이저리그와 NFL을 겸업한 선수로 유명하다.

잭슨은 1989년 캔자스시티와 LA레이더스 소속으로 두 종목 모두 올스타전에 나가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샌더스는 1992년 애틀랜타에서 월드시리즈를, 1994년 샌프란시스코와 1995년 필라델피아에서 수퍼볼을 경험했다.

월드시리즈와 수퍼볼에 모두 출전한 선수는 샌더스가 유일하다.

텍사스는 다른 시각으로 윌슨을 뽑았다.

존 블레이크 텍사스 홍보 담당 부사장은 "텍사스는 윌슨의 리더십이 팀에 좋은 영향을 미치길 바란다"고 했다.

룰5 드래프트는 마이너리그에서 신인 데뷔 시즌을 포함 4년 이상 뛴 선수들 중 40인 명단에 들지 못한 선수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드래프트다.

선수를 지명한 팀은 원 소속 구단에 5만 달러를 지불해야 하고, 다음 시즌 반드시 25인 명단에 포함시켜야 한다.

하지만 텍사스는 보호선수 78명 외에서 뽑는 트리블A 단계에서 윌슨을 지명해 1만 2천 달러만 지급하면 된다.

또한 로스터에 포함할 의무도 없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NFL 유망 쿼터백, MLB 텍사스 이적 ‘화제’
    • 입력 2013-12-13 10:33:49
    • 수정2013-12-13 14:49:13
    연합뉴스
미국프로풋볼(NFL) 시애틀 시호크스의 쿼터백 러셀 윌슨(25)이 미국프로야구(MLB) 룰5 드래프트를 통해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했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13일(한국시간) "윌슨이 야구팀 텍사스로 이적했다.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실제로 벌어진 일"이라고 했다.

윌슨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에서 열린 룰5 드래프트 마이너리그 트리플A 단계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에 지명됐다.

윌슨의 지명은 이번 룰5 드래프트에서 단연 화제가 됐다.

그는 2010년 미국 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에 지명됐고, 2년 동안 2루수로 싱글A에서 93경기에 나서 타율 0.229, 5홈런, 26타점, 19도루를 기록했다.

윌슨은 2012년 미식축구로 전향했다.

미국 NFL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로 시애틀에 지명됐고, 손꼽히는 쿼터백으로 성장했다.

야후 스포츠는 "윌슨이 2013년 23개의 터치다운을 연결하며 이 부문 5위에 올랐다"고 전하며 "야구에서는 여러 선수 중 한 명이었지만 NFL에서는 돋보이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텍사스는 윌슨을 영입하며 룰5 드래프트 규정에 따라 1만 2천 달러(약 1천 260만원)를 콜로라도에 지불한다.

텍사스는 "절대 홍보 효과를 기대한 게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윌슨이 무척 즐거워하며 스프링캠프에 오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윌슨이 야구 선수로 복귀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윌슨은 6월8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뉴욕 양키스의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섰다.

시애틀은 전광판에 '98마일(158㎞)'를 새기며 관중들의 환호를 이끌었지만 실제 구속은 80마일(129㎞) 이하였다.

이제 윌슨에게 야구는 추억이자 취미다.

보 잭슨과 디온 샌더스는 메이저리그와 NFL을 겸업한 선수로 유명하다.

잭슨은 1989년 캔자스시티와 LA레이더스 소속으로 두 종목 모두 올스타전에 나가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샌더스는 1992년 애틀랜타에서 월드시리즈를, 1994년 샌프란시스코와 1995년 필라델피아에서 수퍼볼을 경험했다.

월드시리즈와 수퍼볼에 모두 출전한 선수는 샌더스가 유일하다.

텍사스는 다른 시각으로 윌슨을 뽑았다.

존 블레이크 텍사스 홍보 담당 부사장은 "텍사스는 윌슨의 리더십이 팀에 좋은 영향을 미치길 바란다"고 했다.

룰5 드래프트는 마이너리그에서 신인 데뷔 시즌을 포함 4년 이상 뛴 선수들 중 40인 명단에 들지 못한 선수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드래프트다.

선수를 지명한 팀은 원 소속 구단에 5만 달러를 지불해야 하고, 다음 시즌 반드시 25인 명단에 포함시켜야 한다.

하지만 텍사스는 보호선수 78명 외에서 뽑는 트리블A 단계에서 윌슨을 지명해 1만 2천 달러만 지급하면 된다.

또한 로스터에 포함할 의무도 없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