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옥수수 종자 슬쩍’ 중국 산업스파이 6명 덜미

입력 2013.12.13 (14:37) 수정 2013.12.13 (16: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종자회사 사장을 포함한 중국인 6명이 미국에서 특허를 받은 종자용 옥수수를 빼내려다 붙잡혔습니다.

AP통신은 중국인 모하이링이 지난 11일 기업비밀을 훔친 혐의로 거주지인 마이애미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중국 대기업 DBN그룹 계열의 종자회사 '킹스노어 시드'의 최고경영자 리사오밍과 이 회사 직원 왕레이 등이 함께 기소됐습니다.

이들은 미국의 종자개발 업체 '파이오니어 하이브리드'와 '몬샌토' 등 2개 회사가 소유한 시험농장에 몰래 들어가 종자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 옥수수 종자 슬쩍’ 중국 산업스파이 6명 덜미
    • 입력 2013-12-13 14:37:30
    • 수정2013-12-13 16:22:46
    국제
중국의 종자회사 사장을 포함한 중국인 6명이 미국에서 특허를 받은 종자용 옥수수를 빼내려다 붙잡혔습니다.

AP통신은 중국인 모하이링이 지난 11일 기업비밀을 훔친 혐의로 거주지인 마이애미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중국 대기업 DBN그룹 계열의 종자회사 '킹스노어 시드'의 최고경영자 리사오밍과 이 회사 직원 왕레이 등이 함께 기소됐습니다.

이들은 미국의 종자개발 업체 '파이오니어 하이브리드'와 '몬샌토' 등 2개 회사가 소유한 시험농장에 몰래 들어가 종자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