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다음 주부터 열차 감축 운행…강경 대응”

입력 2013.12.13 (17:06) 수정 2013.12.13 (17: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철도파업 닷새째를 맞아 코레일이 다음주부터 KTX를 포함한 열차를 감축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철도파업 노조원들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보도에 황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철도 파업 장기화에 따라 다음 주부터 KTX와 수도권 전철 등 대부분 열차가 감축 운행됩니다.

코레일은 대체 인력 피로 누적 등으로 안전 문제가 우려돼 열차 운행을 줄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17일부터 KTX 운행 횟수는 하루 평균 24회 감소해 주중은 200회에서 176회로 주말은 232회에서 208회로 줄어듭니다.

수도권 전철은 오는 16일부터 출퇴근 시간을 제외한 주중 낮시간에 감축 운행됩니다.

평일에 하루 평균 2,109회 운행되던 수도권 전철은 1,931회로 178회 줄어들고, 주말 운행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파업 첫날부터 감축 운행됐던 일반 열차와 화물열차도 일부 조정됩니다.

16일부터 무궁화호 운행은 10회 줄어들고, 누리로 열차는 12회 늘어납니다.

화물열차의 경우 재고가 부족한 시멘트 운송을 위해 제천역에서 오봉역 구간 열차 2회, 제천역에서 광운대역을 오가는 열차는 4회 증편됩니다.

코레일 최연혜 사장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열차 감축 운행 계획을 밝히고, 철도 노조에 파업 철회와 업무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최 사장은 직위해제에도 불구하고 아직 복귀하지 않은 직원들에 대해서는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며 징계 처분과 함께 지역 본부간 순환전보 인사를 내릴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파업에 참가한 노조원은 오늘 오전까지 7천8백29명으로 파업 참가율은 38.2%로 어제보다 약간 높아졌고 직위해제 인원은 7천8백4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코레일 “다음 주부터 열차 감축 운행…강경 대응”
    • 입력 2013-12-13 17:08:34
    • 수정2013-12-13 17:19:45
    뉴스 5
<앵커 멘트>

철도파업 닷새째를 맞아 코레일이 다음주부터 KTX를 포함한 열차를 감축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철도파업 노조원들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보도에 황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철도 파업 장기화에 따라 다음 주부터 KTX와 수도권 전철 등 대부분 열차가 감축 운행됩니다.

코레일은 대체 인력 피로 누적 등으로 안전 문제가 우려돼 열차 운행을 줄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17일부터 KTX 운행 횟수는 하루 평균 24회 감소해 주중은 200회에서 176회로 주말은 232회에서 208회로 줄어듭니다.

수도권 전철은 오는 16일부터 출퇴근 시간을 제외한 주중 낮시간에 감축 운행됩니다.

평일에 하루 평균 2,109회 운행되던 수도권 전철은 1,931회로 178회 줄어들고, 주말 운행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파업 첫날부터 감축 운행됐던 일반 열차와 화물열차도 일부 조정됩니다.

16일부터 무궁화호 운행은 10회 줄어들고, 누리로 열차는 12회 늘어납니다.

화물열차의 경우 재고가 부족한 시멘트 운송을 위해 제천역에서 오봉역 구간 열차 2회, 제천역에서 광운대역을 오가는 열차는 4회 증편됩니다.

코레일 최연혜 사장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열차 감축 운행 계획을 밝히고, 철도 노조에 파업 철회와 업무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최 사장은 직위해제에도 불구하고 아직 복귀하지 않은 직원들에 대해서는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며 징계 처분과 함께 지역 본부간 순환전보 인사를 내릴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파업에 참가한 노조원은 오늘 오전까지 7천8백29명으로 파업 참가율은 38.2%로 어제보다 약간 높아졌고 직위해제 인원은 7천8백4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