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거주자 10명 중 4명 “내년 상반기 집값 올라”

입력 2013.12.15 (08:51) 수정 2013.12.15 (16: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내년 상반기 중 집값이 오를 것으로 보는 사람이 10명 중 4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셋값은 10명 중 7명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부동산114는 수도권에 사는 20대 이상 성인 남녀 643명을 상대로 '2014년 상반기 부동산시장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조사 결과 주택 매매와 관련해 응답자의 14.2%는 '대폭 상승'을, 31.1%는 '완만한 상승'을 점쳤다. 도합 45.3%가 주택시장 회복을 내다본 것이다.

또 27.8%는 '보합세 유지', 19.8%는 '완만한 하락', 7.2%는 '대폭 하락'을 예견했다.

전세가격에 대해서는 34.8%가 '대폭 상승', 37.5%가 '완만한 상승'이라고 답해 모두 72.3%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합세 유지'는 19.0%, '완만한 하락'은 6.8%, '대폭 하락'은 1.9%에 그쳤다.

장용훈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선임연구원은 "새 정부 출범 기대감과 연이은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2013년 부동산시장은 소폭이나마 회복세를 보였고 이런 분위기가 수요자들의 기대심리를 올려 2014년 시장 전망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또 앞으로 2년 내 주택을 사거나 팔 의사가 있다는 응답자가 모두 62.9%에 달했다. 이는 올해 초 조사 때의 58.7%보다 3.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특히 2011년 이후 감소세였던 주택을 구입하기만 하겠다는 응답이 이번엔 크게 증가했다.

분양 희망지역 1순위와 2순위를 묻는 질문에서는 1순위 응답의 경우 서울의 재건축·재개발이 35.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금자리주택 29.7%, 수도권 2기 및 위례신도시가 29.2%의 응답률을 보였다.

그러나 1·2순위를 합한 총 응답률에선 수도권 2시 및 위례신도시가 60.7%로 서울 재건축·재개발(60.3%)을 앞질렀다.

장 연구원은 "2014년 분양시장은 서울 재건축·재개발 구역에 다수의 수요자가 우선적으로 집중되겠지만 이 수요자들은 동시에 수도권 2기 및 위례신도시에도 청약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내년 상반기 자산 증식을 위한 포트폴리오 구성 비중을 묻는 질문에는 41.9%가 은행 예·적금 및 보험 상품을 꼽아 가장 많았고 이어 부동산이 31.3%였다.

올해 초 조사와 비교해 부동산 선택 비중이 6.5%포인트 증가해 부동산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내년 상반기 부동산시장의 가장 큰 변수로는 '글로벌 경기 회복 속도 변화 등 대외 경제여건'과 '금리 및 민간소비, 가계부채 등 국내 실물경기지표 변화'가 2대 변수로 지목됐다.

장 연구원은 "수요자들이 올해 부동산시장의 회복세를 감지했다"며 "이런 인식 개선만으로도 내년 부동산시장은 한층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수도권 거주자 10명 중 4명 “내년 상반기 집값 올라”
    • 입력 2013-12-15 08:51:56
    • 수정2013-12-15 16:53:05
    연합뉴스
내년 상반기 중 집값이 오를 것으로 보는 사람이 10명 중 4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셋값은 10명 중 7명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부동산114는 수도권에 사는 20대 이상 성인 남녀 643명을 상대로 '2014년 상반기 부동산시장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조사 결과 주택 매매와 관련해 응답자의 14.2%는 '대폭 상승'을, 31.1%는 '완만한 상승'을 점쳤다. 도합 45.3%가 주택시장 회복을 내다본 것이다.

또 27.8%는 '보합세 유지', 19.8%는 '완만한 하락', 7.2%는 '대폭 하락'을 예견했다.

전세가격에 대해서는 34.8%가 '대폭 상승', 37.5%가 '완만한 상승'이라고 답해 모두 72.3%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합세 유지'는 19.0%, '완만한 하락'은 6.8%, '대폭 하락'은 1.9%에 그쳤다.

장용훈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선임연구원은 "새 정부 출범 기대감과 연이은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2013년 부동산시장은 소폭이나마 회복세를 보였고 이런 분위기가 수요자들의 기대심리를 올려 2014년 시장 전망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또 앞으로 2년 내 주택을 사거나 팔 의사가 있다는 응답자가 모두 62.9%에 달했다. 이는 올해 초 조사 때의 58.7%보다 3.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특히 2011년 이후 감소세였던 주택을 구입하기만 하겠다는 응답이 이번엔 크게 증가했다.

분양 희망지역 1순위와 2순위를 묻는 질문에서는 1순위 응답의 경우 서울의 재건축·재개발이 35.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금자리주택 29.7%, 수도권 2기 및 위례신도시가 29.2%의 응답률을 보였다.

그러나 1·2순위를 합한 총 응답률에선 수도권 2시 및 위례신도시가 60.7%로 서울 재건축·재개발(60.3%)을 앞질렀다.

장 연구원은 "2014년 분양시장은 서울 재건축·재개발 구역에 다수의 수요자가 우선적으로 집중되겠지만 이 수요자들은 동시에 수도권 2기 및 위례신도시에도 청약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내년 상반기 자산 증식을 위한 포트폴리오 구성 비중을 묻는 질문에는 41.9%가 은행 예·적금 및 보험 상품을 꼽아 가장 많았고 이어 부동산이 31.3%였다.

올해 초 조사와 비교해 부동산 선택 비중이 6.5%포인트 증가해 부동산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내년 상반기 부동산시장의 가장 큰 변수로는 '글로벌 경기 회복 속도 변화 등 대외 경제여건'과 '금리 및 민간소비, 가계부채 등 국내 실물경기지표 변화'가 2대 변수로 지목됐다.

장 연구원은 "수요자들이 올해 부동산시장의 회복세를 감지했다"며 "이런 인식 개선만으로도 내년 부동산시장은 한층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