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발병 농가 사전 점검하고도 AI 차단 실패

입력 2014.01.20 (16:23) 수정 2014.01.20 (20: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이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 직전 사전방역 차원에서 최초 발병지인 전북 고창의 씨오리 농가를 점검하고도 AI 감염을 막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의 사전 차단방역이 제기능을 하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20일 "지난해 11월23일 고창 씨오리 농가를 예찰한 결과 문제가 없었으며, 해당 농가에서 채취한 시료를 분석해 25일 AI 음성 판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AI 바이러스의 잠복기가 21일인 점을 고려하면 고창 농장의 오리들은 지난달 25일께 AI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방역당국이 AI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한 달 전 발병 농가를 점검해 소독실태와 출입자 통제 여부를 점검하고 방역교육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AI 감염을 막지 못한 것이다.

더구나 AI 바이러스는 가금류의 체내에 침입하면 치료가 거의 불가능하지만 외부에선 소독약에 매우 취약해 소독만 잘해도 AI 발병 확률을 상당히 낮출 수 있다.

방역당국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를 `AI 특별 방역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매주 한 차례 전국 일제소독 등 가축방역 활동을 강화했으며 철새도래지를 주기적으로 검사·소독해왔다.

이 기간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의 야생철새와 농가의 가금류를 대상으로 AI 감염여부를 검사한 결과 저병원성 AI에 감염된 가금류 450마리를 확인했다. 2012년 조사에서는 저병원성 AI 감염 개체가 299마리였다.

방역당국은 저병원성 AI에 감염된 개체가 전년보다 50%가량 증가했다며 가금 농가에 고병원성 AI 재발이 우려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AI의 발병원으로 확인된 가창오리떼가 지난해 11월부터 국내에 들어와 있었음에도 고병원성 AI는 확인하지 못하는 등 사전 방역에 허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 관계자는 "씨오리 농장을 분기별로 점검하는 국가는 전 세계에서도 우리나라밖에 없다"며 "특별방역기간 중 1천650 농가를 예찰하는 등 방역을 대폭 강화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도 현장에서는 방역요원들이 눈을 맞으며 AI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활동에 매진하고 있다"며 "현장 방역요원의 어려움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방역당국, 발병 농가 사전 점검하고도 AI 차단 실패
    • 입력 2014-01-20 16:23:22
    • 수정2014-01-20 20:42:32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 직전 사전방역 차원에서 최초 발병지인 전북 고창의 씨오리 농가를 점검하고도 AI 감염을 막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의 사전 차단방역이 제기능을 하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20일 "지난해 11월23일 고창 씨오리 농가를 예찰한 결과 문제가 없었으며, 해당 농가에서 채취한 시료를 분석해 25일 AI 음성 판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AI 바이러스의 잠복기가 21일인 점을 고려하면 고창 농장의 오리들은 지난달 25일께 AI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방역당국이 AI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한 달 전 발병 농가를 점검해 소독실태와 출입자 통제 여부를 점검하고 방역교육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AI 감염을 막지 못한 것이다.

더구나 AI 바이러스는 가금류의 체내에 침입하면 치료가 거의 불가능하지만 외부에선 소독약에 매우 취약해 소독만 잘해도 AI 발병 확률을 상당히 낮출 수 있다.

방역당국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를 `AI 특별 방역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매주 한 차례 전국 일제소독 등 가축방역 활동을 강화했으며 철새도래지를 주기적으로 검사·소독해왔다.

이 기간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의 야생철새와 농가의 가금류를 대상으로 AI 감염여부를 검사한 결과 저병원성 AI에 감염된 가금류 450마리를 확인했다. 2012년 조사에서는 저병원성 AI 감염 개체가 299마리였다.

방역당국은 저병원성 AI에 감염된 개체가 전년보다 50%가량 증가했다며 가금 농가에 고병원성 AI 재발이 우려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AI의 발병원으로 확인된 가창오리떼가 지난해 11월부터 국내에 들어와 있었음에도 고병원성 AI는 확인하지 못하는 등 사전 방역에 허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 관계자는 "씨오리 농장을 분기별로 점검하는 국가는 전 세계에서도 우리나라밖에 없다"며 "특별방역기간 중 1천650 농가를 예찰하는 등 방역을 대폭 강화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도 현장에서는 방역요원들이 눈을 맞으며 AI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활동에 매진하고 있다"며 "현장 방역요원의 어려움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