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정보유출 피해자 2,808명 손배소송 제기

입력 2014.02.10 (13:23) 수정 2014.02.10 (14: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카드 3사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 2천800여명이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이들의 소송을 대리하는 김성훈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 2천808명은 이날 "KB국민카드·롯데카드·NH농협카드와 신용정보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는 복수 피해를 포함해 1인당 70만원씩 총 36억71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김 변호사는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정보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해외 인터넷 쇼핑몰 등이 많다"며 "2차 피해를 호소하는 피해자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이어 "소송인단 피해를 분석한 결과 70% 이상이 40대 이상 중·장년층이었다"며 "앞으로 중장년·노년층을 위한 '길거리 법률상담' 등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소송 수익금 전액은 '소비자 공익고발센터'(가칭)를 만드는 데 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카드사 정보유출 피해자 2,808명 손배소송 제기
    • 입력 2014-02-10 13:23:10
    • 수정2014-02-10 14:45:52
    연합뉴스
카드 3사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 2천800여명이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이들의 소송을 대리하는 김성훈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 2천808명은 이날 "KB국민카드·롯데카드·NH농협카드와 신용정보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는 복수 피해를 포함해 1인당 70만원씩 총 36억71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김 변호사는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정보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해외 인터넷 쇼핑몰 등이 많다"며 "2차 피해를 호소하는 피해자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이어 "소송인단 피해를 분석한 결과 70% 이상이 40대 이상 중·장년층이었다"며 "앞으로 중장년·노년층을 위한 '길거리 법률상담' 등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소송 수익금 전액은 '소비자 공익고발센터'(가칭)를 만드는 데 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