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돌봄교실 안전 취약…당국, 대책 마련 ‘부심’

입력 2014.04.01 (05: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초등돌봄교실 제도를 확대 시행한 지 한 달가량 지난 가운데 교직원이 거의 없는 새벽이나 야간에 운영되는 돌봄교실은 안전에 취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전국 시·도 교육청은 다음 달 중순까지를 특별 점검기간으로 정하고 더욱 강화된 안전대책을 세울 예정이다.

1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2014학년도 새 학기부터 초교 1∼2학년생 중 희망하는 학생들을 오후 5시까지, 맞벌이·저소득층·한부모 가정 학생은 필요하면 오후 10시까지 학교에서 무료로 돌봐주기로 했다.

서울지역의 경우 지난달 3일 기준 초등돌봄교실에 2만7천352명의 학생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중 1∼2학년생은 2만6천77명이다.

그러나 자녀를 돌봄교실에 맡기는 학부모의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

이른 아침이나 늦은 저녁 학교에는 학교보안관을 제외하면 교직원이 거의 없기 때문에 학교 안팎에서 위험 상황이 벌어질 경우 대처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서울 저녁돌봄교실(오후 6시∼10시) 참여 학생 중 오후 8시까지 머무는 학생은 1천132명(370개교), 오후 9시까지 머무는 학생은 306명(185개교), 오후 10시까지 머무는 학생은 81명(63개교)으로 추산된다.

밖이 깜깜해지고 대부분 교직원이 퇴근하는 오후 8시 이후에도 1천519명의 학생들이 학교에 남아있는 셈이다.

초교 1학년생 딸을 돌봄교실에 보낸다는 학부모 김모(38·여)씨는 "맞벌이를 하느라 학교에 늦게까지 맡기는데 아이가 안전하게 잘 있는지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고 걱정했다.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열린 '돌봄교실 실태 증언대회'에서도 "무조건적인 학생 수용으로 과밀학급이 운영되고 있어서 안전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 잇달아 나왔다.

안전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각 시·도 교육청은 이달 14일까지 돌봄교실 운영 현황을 특별 집중점검하기로 했다.

실종·유괴 등 각종 사고에 대한 예방 지도가 이뤄졌는지, 위급상황 발생 시 학교 자체 대응 매뉴얼이 있는지, 경찰 등 관련 기관과의 연계는 제대로 이뤄지는지 등이 점검 대상이다.

특히 야간돌봄교실은 부모가 학생 귀가 시 동행하는 원칙을 준수하는지, 학교보안관을 배치했는지 등을 함께 살핀다.

교육청 관계자는 "특별점검이 끝난 이후에도 상시점검 체제를 유지하면서 지역교육청별 안전관리 강화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야간 돌봄교실 안전 취약…당국, 대책 마련 ‘부심’
    • 입력 2014-04-01 05:57:41
    연합뉴스
초등돌봄교실 제도를 확대 시행한 지 한 달가량 지난 가운데 교직원이 거의 없는 새벽이나 야간에 운영되는 돌봄교실은 안전에 취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전국 시·도 교육청은 다음 달 중순까지를 특별 점검기간으로 정하고 더욱 강화된 안전대책을 세울 예정이다. 1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2014학년도 새 학기부터 초교 1∼2학년생 중 희망하는 학생들을 오후 5시까지, 맞벌이·저소득층·한부모 가정 학생은 필요하면 오후 10시까지 학교에서 무료로 돌봐주기로 했다. 서울지역의 경우 지난달 3일 기준 초등돌봄교실에 2만7천352명의 학생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중 1∼2학년생은 2만6천77명이다. 그러나 자녀를 돌봄교실에 맡기는 학부모의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 이른 아침이나 늦은 저녁 학교에는 학교보안관을 제외하면 교직원이 거의 없기 때문에 학교 안팎에서 위험 상황이 벌어질 경우 대처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서울 저녁돌봄교실(오후 6시∼10시) 참여 학생 중 오후 8시까지 머무는 학생은 1천132명(370개교), 오후 9시까지 머무는 학생은 306명(185개교), 오후 10시까지 머무는 학생은 81명(63개교)으로 추산된다. 밖이 깜깜해지고 대부분 교직원이 퇴근하는 오후 8시 이후에도 1천519명의 학생들이 학교에 남아있는 셈이다. 초교 1학년생 딸을 돌봄교실에 보낸다는 학부모 김모(38·여)씨는 "맞벌이를 하느라 학교에 늦게까지 맡기는데 아이가 안전하게 잘 있는지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고 걱정했다.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열린 '돌봄교실 실태 증언대회'에서도 "무조건적인 학생 수용으로 과밀학급이 운영되고 있어서 안전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 잇달아 나왔다. 안전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각 시·도 교육청은 이달 14일까지 돌봄교실 운영 현황을 특별 집중점검하기로 했다. 실종·유괴 등 각종 사고에 대한 예방 지도가 이뤄졌는지, 위급상황 발생 시 학교 자체 대응 매뉴얼이 있는지, 경찰 등 관련 기관과의 연계는 제대로 이뤄지는지 등이 점검 대상이다. 특히 야간돌봄교실은 부모가 학생 귀가 시 동행하는 원칙을 준수하는지, 학교보안관을 배치했는지 등을 함께 살핀다. 교육청 관계자는 "특별점검이 끝난 이후에도 상시점검 체제를 유지하면서 지역교육청별 안전관리 강화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