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 수중 탐색 장비 ROV 구조 현장 투입

입력 2014.04.21 (12:36) 수정 2014.04.21 (13:2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엿새째를 맞아 원격으로 수중 탐색을 할 수 있는 ROV라는 장비도 구조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잠수사들의 손이 닿지 못하는 곳까지 살펴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있는데, 역시 빠른 조류가 관건입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부터 원격 수중 탐색장비, ROV 2대가 수색 구조 작업에 투입됐습니다.

ROV는 세월호의 선수 부분으로 들어가 선내를 수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에서 지원받은 ROV는 최대 3000미터 깊이까지 들어가 무인제어시스템을 이용해 배 안을 수색할 수 있습니다.

특히 잠수사와 달리 잠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장비에 달린 수중 카메라 등으로 세월호를 탐색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사고현장의 강한 조류가 관건입니다.

구조 당국도 현장의 강한 조류 때문에 실제 ROV의 움직임이 원활하지 못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고명석(해양경찰청 장비기술국장) : "조류가 빠른 지역에서는 기본적으로 효용성 많이 떨어집니다. 그렇게 효과가 높지는 않습니다. 왜냐하면 유속에 의해서 이게 밀려갑니다."

이와 함께 네덜란드 수상 구난 전문업체인 SMT의 전문가 3명도 오늘 현장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구조당국은 또 세월호를 설계 건조한 일본 관계자들에게 사고 수습을 위해 현지로 와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해군의 지휘함인 독도함에는 현재 미군의 해난구조 전문가 2명이 승선해, 구조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원격 수중 탐색 장비 ROV 구조 현장 투입
    • 입력 2014-04-21 12:37:54
    • 수정2014-04-21 13:27:49
    뉴스 12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엿새째를 맞아 원격으로 수중 탐색을 할 수 있는 ROV라는 장비도 구조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잠수사들의 손이 닿지 못하는 곳까지 살펴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있는데, 역시 빠른 조류가 관건입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부터 원격 수중 탐색장비, ROV 2대가 수색 구조 작업에 투입됐습니다.

ROV는 세월호의 선수 부분으로 들어가 선내를 수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에서 지원받은 ROV는 최대 3000미터 깊이까지 들어가 무인제어시스템을 이용해 배 안을 수색할 수 있습니다.

특히 잠수사와 달리 잠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장비에 달린 수중 카메라 등으로 세월호를 탐색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사고현장의 강한 조류가 관건입니다.

구조 당국도 현장의 강한 조류 때문에 실제 ROV의 움직임이 원활하지 못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고명석(해양경찰청 장비기술국장) : "조류가 빠른 지역에서는 기본적으로 효용성 많이 떨어집니다. 그렇게 효과가 높지는 않습니다. 왜냐하면 유속에 의해서 이게 밀려갑니다."

이와 함께 네덜란드 수상 구난 전문업체인 SMT의 전문가 3명도 오늘 현장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구조당국은 또 세월호를 설계 건조한 일본 관계자들에게 사고 수습을 위해 현지로 와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해군의 지휘함인 독도함에는 현재 미군의 해난구조 전문가 2명이 승선해, 구조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