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유치는 “체제대결 선전포고”

입력 2014.04.21 (17:42) 수정 2014.04.21 (17:4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1일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한국 설치 문제와 관련, "체제 대결의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최근 외교부가 북한인권사무소의 국내 유치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용납할 수 없는 극악한 정치적 도발이며 대결광기의 극치"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괴뢰패당은 저들의 광란적인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이 어떤 파국적 후과를 가져올 것인가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부질없는 놀음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한국 설치는 "우리를 반대하는 인권모략의 국제적 거점을 저들 땅에 만들어놓고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을 더욱 악랄하게 벌이며 특히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직접 겨냥한 극악한 도발 광란을 일층 강화해보려는데 그 흉악한 목적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괴뢰패당이 비열하고 유치한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으로 얻을 것이란 수치와 파멸밖에 없다"라며 "우리 사회주의 제도와 인민의 존엄을 함부로 건드리는 데 대해 우리 천만 군민은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달 북한 인권상황의 증거와 기록을 모을 수 있는 현장 기반 조직인 북한인권사무소 설치 등의 내용이 포함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은 지난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유치에 대해 "정부는 북한 인권을 중요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유치할 용의가 있고, 그런 의사가 있다는 점을 유엔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유치는 “체제대결 선전포고”
    • 입력 2014-04-21 17:42:53
    • 수정2014-04-21 17:43:38
    연합뉴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1일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한국 설치 문제와 관련, "체제 대결의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최근 외교부가 북한인권사무소의 국내 유치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용납할 수 없는 극악한 정치적 도발이며 대결광기의 극치"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괴뢰패당은 저들의 광란적인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이 어떤 파국적 후과를 가져올 것인가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부질없는 놀음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한국 설치는 "우리를 반대하는 인권모략의 국제적 거점을 저들 땅에 만들어놓고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을 더욱 악랄하게 벌이며 특히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직접 겨냥한 극악한 도발 광란을 일층 강화해보려는데 그 흉악한 목적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괴뢰패당이 비열하고 유치한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으로 얻을 것이란 수치와 파멸밖에 없다"라며 "우리 사회주의 제도와 인민의 존엄을 함부로 건드리는 데 대해 우리 천만 군민은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달 북한 인권상황의 증거와 기록을 모을 수 있는 현장 기반 조직인 북한인권사무소 설치 등의 내용이 포함된 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은 지난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의 유치에 대해 "정부는 북한 인권을 중요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유치할 용의가 있고, 그런 의사가 있다는 점을 유엔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