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애도 분위기…술 소비도 줄어

입력 2014.04.21 (19: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에 따른 애도 분위기 속에서 회식 등이 줄면서 술 소비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씨유(CU)는 참사가 발생한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주류 매출이 9∼13일 실적과 비교한 결과 3.4% 줄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양주는 10.3%, 와인은 9.1%로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컸다. 맥주와 소주는 각각 3.9%, 2.6% 매출이 줄었다.

세븐일레븐도 16∼20일 술 매출이 전기 대비 3.6% 감소한 가운데 양주·와인류 매출이 9.6%나 줄었다.

맥주는 4.0%, 소주는 2.4% 매출이 하락했고, 안주류도 3.8% 줄어 주류 매출 감소폭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 같은 주류 판매 감소는 세월호 참사 이후 회식이나 모임 등을 자제하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심리적 위축에 따른 대외 활동 자제도 한 몫하는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세븐일레븐은 또 샴푸·치약 등 소용량 여행용 상품 매출이 8.4% 줄었고, 위생접시·종이컵 등 행락용품 매출도 7.2%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화투·카드 소비도 5.8% 줄었다.

GS리테일도 같은 기간 맥주 소비가 1.1%, 소주 소비가 0.2% 줄었고 여행용품, 카드·화투 매출도 2.4%, 0.7% 감소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사회적 애도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어 주류 판매량이 전반적으로 줄어들었다"면서 "이 같은 현상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세월호 참사’ 애도 분위기…술 소비도 줄어
    • 입력 2014-04-21 19:03:51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에 따른 애도 분위기 속에서 회식 등이 줄면서 술 소비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씨유(CU)는 참사가 발생한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주류 매출이 9∼13일 실적과 비교한 결과 3.4% 줄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양주는 10.3%, 와인은 9.1%로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컸다. 맥주와 소주는 각각 3.9%, 2.6% 매출이 줄었다. 세븐일레븐도 16∼20일 술 매출이 전기 대비 3.6% 감소한 가운데 양주·와인류 매출이 9.6%나 줄었다. 맥주는 4.0%, 소주는 2.4% 매출이 하락했고, 안주류도 3.8% 줄어 주류 매출 감소폭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 같은 주류 판매 감소는 세월호 참사 이후 회식이나 모임 등을 자제하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심리적 위축에 따른 대외 활동 자제도 한 몫하는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세븐일레븐은 또 샴푸·치약 등 소용량 여행용 상품 매출이 8.4% 줄었고, 위생접시·종이컵 등 행락용품 매출도 7.2%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화투·카드 소비도 5.8% 줄었다. GS리테일도 같은 기간 맥주 소비가 1.1%, 소주 소비가 0.2% 줄었고 여행용품, 카드·화투 매출도 2.4%, 0.7% 감소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사회적 애도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어 주류 판매량이 전반적으로 줄어들었다"면서 "이 같은 현상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