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지구 기온, 135년 관측 사상 4번째로 높아

입력 2014.04.23 (18: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 달 지구 기온이 135년 기상 관측 사상 4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 국립 해양대기청은 현지시간 22일 발표한 월별 관측 보고서에서 지난 3월의 지구 평균기온은 섭씨 13.01도로 기상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래 4번째로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세기 평균 기온인 12.3도보다 0.71도 높은 수치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한국과 라트비아는 역대 2번째로 따뜻한 3월을 맞았고 슬로바키아는 올해 3월이 지금까지 가장 따뜻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미국은 평년보다 0.5도 정도 기온이 낮았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난달 지구 기온, 135년 관측 사상 4번째로 높아
    • 입력 2014-04-23 18:05:06
    국제
지난 달 지구 기온이 135년 기상 관측 사상 4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 국립 해양대기청은 현지시간 22일 발표한 월별 관측 보고서에서 지난 3월의 지구 평균기온은 섭씨 13.01도로 기상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래 4번째로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세기 평균 기온인 12.3도보다 0.71도 높은 수치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한국과 라트비아는 역대 2번째로 따뜻한 3월을 맞았고 슬로바키아는 올해 3월이 지금까지 가장 따뜻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미국은 평년보다 0.5도 정도 기온이 낮았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