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 일본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물의

입력 2014.04.23 (18: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최근 잇단 비행으로 논란을 빚은 팝스타 저스틴 비버(20)가 일본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해 비판을 받고 있다.

저스틴 비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신들의 축복이 감사하다"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일본 도쿄 야스쿠니 신사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그를 포함한 두 사람이 모습이 담겼다.

그는 하지만 게시물에 누리꾼의 비판이 쏟아지자 이를 삭제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각료나 주요 정치인이 이곳을 참배하는 행위는 일본의 과거 침략 행위를 정당화하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비버는 최근 대마초 흡연, 무면허 음주운전, 폭행으로 체포되고 자신이 거주하는 로스앤젤레스 이웃집에 계란을 던지는 등 잇단 비행으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달 한국어 문신 사진을 올리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보였지만, 이번 사건으로 팬들의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저스틴 비버 일본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물의
    • 입력 2014-04-23 18:58:44
    연합뉴스
최근 잇단 비행으로 논란을 빚은 팝스타 저스틴 비버(20)가 일본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해 비판을 받고 있다. 저스틴 비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신들의 축복이 감사하다"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일본 도쿄 야스쿠니 신사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그를 포함한 두 사람이 모습이 담겼다. 그는 하지만 게시물에 누리꾼의 비판이 쏟아지자 이를 삭제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각료나 주요 정치인이 이곳을 참배하는 행위는 일본의 과거 침략 행위를 정당화하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비버는 최근 대마초 흡연, 무면허 음주운전, 폭행으로 체포되고 자신이 거주하는 로스앤젤레스 이웃집에 계란을 던지는 등 잇단 비행으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달 한국어 문신 사진을 올리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보였지만, 이번 사건으로 팬들의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