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 즐겁게…숨겨둔 ‘끼’ 발산

입력 2014.05.21 (08:40)
‘우리 모두 즐겁게’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끼’를 맘껏…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흰 블라우스 차림의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뒷쪽)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미셸 오바마 여사와 버락 오바마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
미셸 오바마 여사와 오바마 대통령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
같이 사진 찍어요~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
숨겨둔 ‘끼’를 맘껏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
아이 손 잡는 오바마 대통령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
말 하는 미셸 오바마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우리 모두 즐겁게…숨겨둔 ‘끼’ 발산
    • 입력 2014-05-21 08:40:29
    포토뉴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이스트룸의 예술·인문학 대통령위원회(PCAH)와 공동 주최한 재능 발표회에서,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가운데)가 참여 학생들과 흥겹게 춤추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