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50대 한인여성, 미해군 출신 남편에 살해돼

입력 2014.06.11 (07: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시카고 인근에서 미해군 출신 50대 남성이 한인 아내와 장애가 있는 딸을 살해하고 자살을 기도한 비극적 사건이 발생했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리노이주 북부도시 워키간에 사는 앤서니 마커스(53)가 지난 8일 오후 6시께 자신의 집에서 아내 김모(50)씨와 여고생 딸(17)을 차례로 목졸라 살해하고 나서 자살을 시도했다.

마커스는 큰딸로 추정되는 인물(28)에게 "미안하다. 아빠는 모든 일에 실패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고, 자살 기도 전 경찰에 전화를 걸어 범행 사실을 알렸다.

현장 출동한 경찰은 마커스 자택 지하공간에서 김씨와 딸, 그리고 가족이 키우던 개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마커스 부부의 딸은 여러 신체장애로 인해 휠체어에 의존해 생활했다"고 밝혔다.

이웃 주민 재비어 캐플스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씨가 집에 머물며 딸을 돌봤고 마커스는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일을 했다고 전했다.

주민 로이 밀러는 지역신문 데일리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마커스는 퇴역 해군이었고 그의 가족 모두 상냥하고 협조적인 좋은 이웃이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마커스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자해 상처를 치료받고 이튿날 퇴원했다.

그는 2건의 일급 살인혐의로 기소됐으며 보석금 500만 달러(약 55억원)를 책정받고 관할 레이크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다.

마커스에 대한 법원 심리는 다음 달 2일 열릴 예정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국 50대 한인여성, 미해군 출신 남편에 살해돼
    • 입력 2014-06-11 07:11:35
    연합뉴스
미국 시카고 인근에서 미해군 출신 50대 남성이 한인 아내와 장애가 있는 딸을 살해하고 자살을 기도한 비극적 사건이 발생했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리노이주 북부도시 워키간에 사는 앤서니 마커스(53)가 지난 8일 오후 6시께 자신의 집에서 아내 김모(50)씨와 여고생 딸(17)을 차례로 목졸라 살해하고 나서 자살을 시도했다. 마커스는 큰딸로 추정되는 인물(28)에게 "미안하다. 아빠는 모든 일에 실패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고, 자살 기도 전 경찰에 전화를 걸어 범행 사실을 알렸다. 현장 출동한 경찰은 마커스 자택 지하공간에서 김씨와 딸, 그리고 가족이 키우던 개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마커스 부부의 딸은 여러 신체장애로 인해 휠체어에 의존해 생활했다"고 밝혔다. 이웃 주민 재비어 캐플스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씨가 집에 머물며 딸을 돌봤고 마커스는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일을 했다고 전했다. 주민 로이 밀러는 지역신문 데일리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마커스는 퇴역 해군이었고 그의 가족 모두 상냥하고 협조적인 좋은 이웃이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마커스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자해 상처를 치료받고 이튿날 퇴원했다. 그는 2건의 일급 살인혐의로 기소됐으며 보석금 500만 달러(약 55억원)를 책정받고 관할 레이크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다. 마커스에 대한 법원 심리는 다음 달 2일 열릴 예정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