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닉스 새 감독에 선수 출신 데릭 피셔

입력 2014.06.11 (07: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농구(NBA) 명문 구단 뉴욕 닉스의 새 감독에 선수 출신 데릭 피셔(39)가 선임됐다.

LA 레이커스에서 클러치샷으로 명성을 쌓은 피셔는 5년간 2천500만 달러(약 254억원)에 뉴욕과 감독 계약을 맺었다고 현지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피셔는 레이커스에서 뛰며 다섯차례나 챔피언 반지를 끼었고 당시 감독이자 현재 뉴욕의 사장인 필 잭슨과 인연을 맺었다.

피셔는 "새로운 농구 인생을 시작해 흥분된다"며 "특히 필(잭슨)과 같이 일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NBA 닉스 새 감독에 선수 출신 데릭 피셔
    • 입력 2014-06-11 07:17:21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명문 구단 뉴욕 닉스의 새 감독에 선수 출신 데릭 피셔(39)가 선임됐다. LA 레이커스에서 클러치샷으로 명성을 쌓은 피셔는 5년간 2천500만 달러(약 254억원)에 뉴욕과 감독 계약을 맺었다고 현지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피셔는 레이커스에서 뛰며 다섯차례나 챔피언 반지를 끼었고 당시 감독이자 현재 뉴욕의 사장인 필 잭슨과 인연을 맺었다. 피셔는 "새로운 농구 인생을 시작해 흥분된다"며 "특히 필(잭슨)과 같이 일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