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고노담화 검증 결과 오늘 발표

입력 2014.06.20 (09:28) 수정 2014.06.20 (10: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한일 관계에 다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했던 지난 1993년 고노담화를 검증한 결과를 일본 정부가 오늘 발표할 예정입니다.

검증 결과에 어떤 내용이 포함되느냐에 따라 앞으로 한일 관계가 크게 좌우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오늘 오후 열릴 중의원 예산위원회 이사회에 고노 담화 검증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정부가 지난 2월 말, 검증 의사를 밝힌 지 넉 달만입니다.

국회 보고와 별도로 검증팀이 직접 기자회견을 통해 내용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국회의 양해를 받으면 검증 경위에 대해 설명을 하겠습니다."

예상되는 검증 결과는 크게 세 가지,

먼저, 우려스런 시나리오는 담화를 발표하기 전 의견 교환을 문제 삼아 `한일 간 정치적 타협'이라며 `고노 담화'를 전면 부정하는 것입니다.

식민 지배와 침략을 인정한 `무라야마 담화'와 함께 `고노 담화'를 한일 관계의 기본 토대로 인식해 온 우리 정부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됩니다.

고노 담화를 훼손하는 검증 결과에 대해 정면 대응하겠다고 우리 정부가 이미 경고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따라서, 한일간 의견 교환이 있었지만, 고노 담화는 일본 자체의 판단에 따른 것이란 결론을 낼 수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 한일 관계가 추가적인 전면 갈등으로 이어지지 않은 채 봉합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때문에, 일본 정부는 고노 담화의 의미가 상당히 퇴색됐지만, 대외적으로는 여전히 그 정신을 계승하고 여성 인권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등 이중적인 내용을 발표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본, 고노담화 검증 결과 오늘 발표
    • 입력 2014-06-20 09:30:37
    • 수정2014-06-20 10:01:06
    930뉴스
<앵커 멘트>

한일 관계에 다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했던 지난 1993년 고노담화를 검증한 결과를 일본 정부가 오늘 발표할 예정입니다.

검증 결과에 어떤 내용이 포함되느냐에 따라 앞으로 한일 관계가 크게 좌우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오늘 오후 열릴 중의원 예산위원회 이사회에 고노 담화 검증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정부가 지난 2월 말, 검증 의사를 밝힌 지 넉 달만입니다.

국회 보고와 별도로 검증팀이 직접 기자회견을 통해 내용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국회의 양해를 받으면 검증 경위에 대해 설명을 하겠습니다."

예상되는 검증 결과는 크게 세 가지,

먼저, 우려스런 시나리오는 담화를 발표하기 전 의견 교환을 문제 삼아 `한일 간 정치적 타협'이라며 `고노 담화'를 전면 부정하는 것입니다.

식민 지배와 침략을 인정한 `무라야마 담화'와 함께 `고노 담화'를 한일 관계의 기본 토대로 인식해 온 우리 정부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됩니다.

고노 담화를 훼손하는 검증 결과에 대해 정면 대응하겠다고 우리 정부가 이미 경고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따라서, 한일간 의견 교환이 있었지만, 고노 담화는 일본 자체의 판단에 따른 것이란 결론을 낼 수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 한일 관계가 추가적인 전면 갈등으로 이어지지 않은 채 봉합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때문에, 일본 정부는 고노 담화의 의미가 상당히 퇴색됐지만, 대외적으로는 여전히 그 정신을 계승하고 여성 인권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등 이중적인 내용을 발표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