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베스트 샷’ 임지나, 2R 4언더파 선두

입력 2014.06.20 (19: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임지나(27·한국피엠지제약)가 '타수 지키기 경쟁'이 돼버린 기아자동차 제28회 한국여자오픈 골프대회 둘째날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임지나는 20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골프클럽(파72·6천47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고 보기 2개를 곁들여 4언더파 68타를 쳤다.

데일리 베스트샷을 날린 임지나는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를 친 김효주(19·롯데), 이정민(22·비씨카드), 김소영(27·볼빅), 최가람(22)은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임지나는 2007년 로드랜드 왕중왕전과 2009년 LG전자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볼을 튕겨내는 딱딱한 그린에 상위권 선수들이 고전하는 사이 1라운드 공동 5위였던 임지나는 전반에 2타를 줄이며 선두 추격에 나섰다.

후반 들어서 10번홀(파5)과 11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단독 선두로 나선 임지나는 12번홀(파3)에서 1타를 잃었지만 14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 추격자들과의 격차를 벌렸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데일리베스트 샷’ 임지나, 2R 4언더파 선두
    • 입력 2014-06-20 19:00:50
    연합뉴스
임지나(27·한국피엠지제약)가 '타수 지키기 경쟁'이 돼버린 기아자동차 제28회 한국여자오픈 골프대회 둘째날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임지나는 20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골프클럽(파72·6천47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고 보기 2개를 곁들여 4언더파 68타를 쳤다. 데일리 베스트샷을 날린 임지나는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를 친 김효주(19·롯데), 이정민(22·비씨카드), 김소영(27·볼빅), 최가람(22)은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임지나는 2007년 로드랜드 왕중왕전과 2009년 LG전자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볼을 튕겨내는 딱딱한 그린에 상위권 선수들이 고전하는 사이 1라운드 공동 5위였던 임지나는 전반에 2타를 줄이며 선두 추격에 나섰다. 후반 들어서 10번홀(파5)과 11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단독 선두로 나선 임지나는 12번홀(파3)에서 1타를 잃었지만 14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 추격자들과의 격차를 벌렸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