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둔 터키 총리, 오스트리아서 논란속 ‘유세’

입력 2014.06.20 (20: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는 8월 터키의 사상 첫 직선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에르도안 터키 총리가 어제 논란 속에 오스트리아 빈에서 자국 교민들을 상대로 연설을 했으며, 이 과정에서 지지자와 반대 시위대 간 충돌이 빚어졌다고 오스트리아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언론들은 에르도안 총리가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7천여 명의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연설했고, 경기장 밖에서도 만명 가량이 스크린으로 연설을 지켜봤으나 다른 한쪽에서는 6천여명이 반대시위를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결국 양측이 충돌해 돌과 빈병이 오가자 오스트리아 경찰이 최루가스를 이용해 이들을 해산했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지난달 24일 독일 쾰른에서의 연설에 이어 두 번째인 에르도안 총리의 해외 교포 상대 연설은 오는 8월 대선부터 해외 교포에게도 투표권이 주어지는 것을 염두에 둔 대권 행보라는 게 터키 정치권의 관측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대선 앞둔 터키 총리, 오스트리아서 논란속 ‘유세’
    • 입력 2014-06-20 20:22:15
    정치
오는 8월 터키의 사상 첫 직선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에르도안 터키 총리가 어제 논란 속에 오스트리아 빈에서 자국 교민들을 상대로 연설을 했으며, 이 과정에서 지지자와 반대 시위대 간 충돌이 빚어졌다고 오스트리아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언론들은 에르도안 총리가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7천여 명의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연설했고, 경기장 밖에서도 만명 가량이 스크린으로 연설을 지켜봤으나 다른 한쪽에서는 6천여명이 반대시위를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결국 양측이 충돌해 돌과 빈병이 오가자 오스트리아 경찰이 최루가스를 이용해 이들을 해산했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지난달 24일 독일 쾰른에서의 연설에 이어 두 번째인 에르도안 총리의 해외 교포 상대 연설은 오는 8월 대선부터 해외 교포에게도 투표권이 주어지는 것을 염두에 둔 대권 행보라는 게 터키 정치권의 관측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