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실 관계 호도, 국제사회 용납 않을 것”

입력 2014.06.20 (21:05) 수정 2014.06.20 (22: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사실관계를 호도하고 있다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특히 피해자들의 아픈 상처를 건드리는 행위를 국제 사회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먼저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의 이른바 검증 결과 공개에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특히 일본의 발표 내용이 사실 관계를 호도하고 있다고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담화 작성 당시 한국 측과 문안을 조정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고노 담화는 일본 정부의 자체 조사와 판단을 담은 일본 정부의 문서이며, 우리 정부는 일본의 거듭된 요청에 따라 비공식적으로 의견을 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승주('고노담화' 당시 외무장관) : "(일본이 문안을) 고칠 수 없는 거면은 고칠 수 없었을 것이고 이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그렇게 수정을 했다고 생각을 합니다."

아울러 살아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이야말로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을 입증하는 분명한 증거라며,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노광일(외교부 대변인) : "검증이라는 구실 하에 피해자들의 아픈 상처를 또다시 건드리는 행위는 유엔 등 국제사회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일본 정부는 분명히 알아야 한다."

위안부 피해자들도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인터뷰> 안신권(나눔의 집 소장) : "스스로 자기네들의 어떤 범죄사실을 감추고, 더 나아가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감추기 위한 하나의 술수라 라고 생각합니다."

여야 정치권도 일본의 검증 결과 발표는 고노 담화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라며 한목소리로 규탄했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정부 “사실 관계 호도, 국제사회 용납 않을 것”
    • 입력 2014-06-20 21:06:44
    • 수정2014-06-20 22:24:01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사실관계를 호도하고 있다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특히 피해자들의 아픈 상처를 건드리는 행위를 국제 사회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먼저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의 이른바 검증 결과 공개에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특히 일본의 발표 내용이 사실 관계를 호도하고 있다고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담화 작성 당시 한국 측과 문안을 조정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고노 담화는 일본 정부의 자체 조사와 판단을 담은 일본 정부의 문서이며, 우리 정부는 일본의 거듭된 요청에 따라 비공식적으로 의견을 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승주('고노담화' 당시 외무장관) : "(일본이 문안을) 고칠 수 없는 거면은 고칠 수 없었을 것이고 이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그렇게 수정을 했다고 생각을 합니다."

아울러 살아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이야말로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을 입증하는 분명한 증거라며,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노광일(외교부 대변인) : "검증이라는 구실 하에 피해자들의 아픈 상처를 또다시 건드리는 행위는 유엔 등 국제사회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일본 정부는 분명히 알아야 한다."

위안부 피해자들도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인터뷰> 안신권(나눔의 집 소장) : "스스로 자기네들의 어떤 범죄사실을 감추고, 더 나아가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감추기 위한 하나의 술수라 라고 생각합니다."

여야 정치권도 일본의 검증 결과 발표는 고노 담화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라며 한목소리로 규탄했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