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렌도 없었는데 대피?…보여주기 급급

입력 2014.06.20 (23:43) 수정 2014.06.21 (01: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오늘 역대 최대 규모의 화재 대피 훈련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실시됐습니다.

안전 불감증을 바로잡자는 취지였는데,보여주기 식에 그쳤다는 평갑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뿌연 연기로 뒤덮힌 백화점.

백화점 직원과 시민들이 코와 입을 막고 건물 밖으로 대피합니다.

한쪽에선 부상자들에 대한 구호 작업이 진행되고, 건물 밖에선 화재 진압 작전이 전개됩니다.

오늘 화재 대피 훈련은 전국 740여 개의 백화점과 마트, 270여 개의 영화관, 주요 버스터미널 등의 다중 이용 시설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실시됐습니다.

이런 전국 단위 화재 대피 훈련은 지난 1975년 민방위 창설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송영철 (소방관) : "국가적인 대재난이 발생했을 때 인명 피해를 최대한 줄이는 데 목적이 있으며 하지만 화재 경보 사이렌이 울리기도 전에 미리 대피가 이뤄진 곳이 많았습니다."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훈련에 앞서 미리 대피를 하라는 예고 방송을 반복했기 때문입니다.

잠시 후 2시부터 화재대피 민방위 훈련이 진행됩니다.

영화관들은 훈련 시간대에 영화 편성을 하지 않았고, 소방차가 출동하는 길목에는 미리 교통경찰들이 배치돼 소방차의 길을 터줬습니다.

일부 공무원들은 사이렌이 울리기도 전에 미리 대피해 있기까지 했습니다.

<인터뷰> 안현태 (서울 중화동) : "한 5분 전에 내려오신 것 같더라고. 아예 사무실에 있다가 바로바로 내려오면 진짜 실제상황 같았을텐데 ..."

안전 불감증을 바로잡겠다며 실시한 역대 최대 규모의 화재 대피 훈련...하지만 보여 주기식의 전시성 행사에 그치고 말았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사이렌도 없었는데 대피?…보여주기 급급
    • 입력 2014-06-21 00:38:40
    • 수정2014-06-21 01:12:18
    뉴스라인 W
<앵커 멘트>

오늘 역대 최대 규모의 화재 대피 훈련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실시됐습니다.

안전 불감증을 바로잡자는 취지였는데,보여주기 식에 그쳤다는 평갑니다.

최광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뿌연 연기로 뒤덮힌 백화점.

백화점 직원과 시민들이 코와 입을 막고 건물 밖으로 대피합니다.

한쪽에선 부상자들에 대한 구호 작업이 진행되고, 건물 밖에선 화재 진압 작전이 전개됩니다.

오늘 화재 대피 훈련은 전국 740여 개의 백화점과 마트, 270여 개의 영화관, 주요 버스터미널 등의 다중 이용 시설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실시됐습니다.

이런 전국 단위 화재 대피 훈련은 지난 1975년 민방위 창설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송영철 (소방관) : "국가적인 대재난이 발생했을 때 인명 피해를 최대한 줄이는 데 목적이 있으며 하지만 화재 경보 사이렌이 울리기도 전에 미리 대피가 이뤄진 곳이 많았습니다."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훈련에 앞서 미리 대피를 하라는 예고 방송을 반복했기 때문입니다.

잠시 후 2시부터 화재대피 민방위 훈련이 진행됩니다.

영화관들은 훈련 시간대에 영화 편성을 하지 않았고, 소방차가 출동하는 길목에는 미리 교통경찰들이 배치돼 소방차의 길을 터줬습니다.

일부 공무원들은 사이렌이 울리기도 전에 미리 대피해 있기까지 했습니다.

<인터뷰> 안현태 (서울 중화동) : "한 5분 전에 내려오신 것 같더라고. 아예 사무실에 있다가 바로바로 내려오면 진짜 실제상황 같았을텐데 ..."

안전 불감증을 바로잡겠다며 실시한 역대 최대 규모의 화재 대피 훈련...하지만 보여 주기식의 전시성 행사에 그치고 말았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