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NGO “강제연행 없다는 주장이 일본 명예회손”

입력 2014.06.27 (14:25) 수정 2014.06.27 (15: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일본 시민단체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전국행동'(이하 전국행동)은 27일 일본 정부의 고노(河野)담화 검증에 관한 성명을 내 "일본의 명예를 현저하게 훼손하는 것은 고노담화가 아니고 '강제연행이 없었다'고 주장해 인권의식이 없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위안부 제도의 본질은 연행의 강제성에 있는 것이 아니라 주거의 자유, 외출의 자유, 폐업의 자유, 거부의 자유가 없는 강제적 상황에 여성을 두고 전쟁 도구로 간주한 인권침해였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전국행동은 검증보고서가 "일련의 조사를 통해 얻은 인식은 이른바 '강제연행'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기술하고 있지만 고노담화가 근거로 둔 공문서 중에는 바타비아 임시군법회의 기록 등 협의의 강제연행을 입증하는 자료가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또 설사 협의의 강제연행이 없다는 것이 입증된다고 가정하더라도 군 위안부에 대한 세계의 인식은 바뀌지 않으며 강제성이 없다는 주장이 일본에 인권의식이 없다는 것을 드러낼 뿐이라고 지적했다.

전국행동은 "피해자들은 고노담화가 모호하게 표현한 일본 정부의 책임을 보다 명확하게 하고 사실을 더 구체적으로 인정해 사과·배상할 것을 원한다"며 "고노담화의 수정이 아니라 유지·발전시킴으로써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최종해결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일본 정부에 제언했다.

이와 관련, 1993년 고노담화 발표 이후 민간 차원에서 발굴한 공문서 등 각종 자료를 일본 정부가 제대로 검토해 책임을 더 명확히 하라고 이 단체는 요구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 NGO “강제연행 없다는 주장이 일본 명예회손”
    • 입력 2014-06-27 14:25:12
    • 수정2014-06-27 15:03:06
    연합뉴스
일본 시민단체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전국행동'(이하 전국행동)은 27일 일본 정부의 고노(河野)담화 검증에 관한 성명을 내 "일본의 명예를 현저하게 훼손하는 것은 고노담화가 아니고 '강제연행이 없었다'고 주장해 인권의식이 없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위안부 제도의 본질은 연행의 강제성에 있는 것이 아니라 주거의 자유, 외출의 자유, 폐업의 자유, 거부의 자유가 없는 강제적 상황에 여성을 두고 전쟁 도구로 간주한 인권침해였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전국행동은 검증보고서가 "일련의 조사를 통해 얻은 인식은 이른바 '강제연행'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기술하고 있지만 고노담화가 근거로 둔 공문서 중에는 바타비아 임시군법회의 기록 등 협의의 강제연행을 입증하는 자료가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또 설사 협의의 강제연행이 없다는 것이 입증된다고 가정하더라도 군 위안부에 대한 세계의 인식은 바뀌지 않으며 강제성이 없다는 주장이 일본에 인권의식이 없다는 것을 드러낼 뿐이라고 지적했다.

전국행동은 "피해자들은 고노담화가 모호하게 표현한 일본 정부의 책임을 보다 명확하게 하고 사실을 더 구체적으로 인정해 사과·배상할 것을 원한다"며 "고노담화의 수정이 아니라 유지·발전시킴으로써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최종해결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일본 정부에 제언했다.

이와 관련, 1993년 고노담화 발표 이후 민간 차원에서 발굴한 공문서 등 각종 자료를 일본 정부가 제대로 검토해 책임을 더 명확히 하라고 이 단체는 요구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