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정은, 북일관계 ‘승부수’ 조기에 던졌나

입력 2014.07.10 (14: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일본 정부가 공인한 납치 피해자를 포함한 자국내 일본인 생존자 약 30명의 명단을 일본에 제시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납치문제를 둘러싼 북일간 물밑 협상이 이미 깊은 수준까지 진행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북한은 지난 1일 베이징에서 열린 북일 외무성 국장 협의 때 북한에 살아있는 일본인 약 30명의 명단을 일본 측에 제시했으며, 이 명단 안에 복수의 공인된 일본인 납북자와 납북됐을 가능성이 농후한 '특정실종자'의 이름이 포함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0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보도를 부인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작년 북한과의 비밀협상에 대한 보도가 나올 때마다 부인했던 전례를 감안하면 '오보'로 속단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 4일자로 북한은 특별조사위원회를 정식 가동함으로써 납치 문제 조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닛케이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일본에 조사 결과로 내 놓을 수 있는 결과물을 미리 상당부분 공개한 셈이 된다.

한 북일관계 전문가는 "살아있는 납치 피해자 명단은 북한이 내놓더라도 북일 협상의 마지막 단계에 내 놓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조사를 시작하기도 전에 내 놓은 것이 사실이라면 매우 뜻밖의 일"이라고 말했다.

5월말 북일간 스톡홀름 회담에서 북한은 납치 문제 등에 대한 조사결과 생존이 확인된 일본인은 일본으로 귀국시킨다는 방향에 합의한 바 있다. 그런 만큼 닛케이의 보도 내용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위험부담을 무릅쓴 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향해 조기에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또한 더 나아가 이미 '물밑 협상'을 통해 북한과 일본이 서로 행할 조치들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을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늦여름 또는 초가을께 통보받을 것으로 일본이 예상하고 있는 북한의 1차 납치문제 조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첫 조사결과에서부터 일본 정부가 공인한 납치 피해자 이름들이 포함될 경우 이들을 일본으로 데려오기 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방북과 북일 정상회담 등 동북아 정세를 흔들 '사건'들이 신속하게 추진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북 김정은, 북일관계 ‘승부수’ 조기에 던졌나
    • 입력 2014-07-10 14:45:58
    연합뉴스
북한이 일본 정부가 공인한 납치 피해자를 포함한 자국내 일본인 생존자 약 30명의 명단을 일본에 제시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납치문제를 둘러싼 북일간 물밑 협상이 이미 깊은 수준까지 진행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북한은 지난 1일 베이징에서 열린 북일 외무성 국장 협의 때 북한에 살아있는 일본인 약 30명의 명단을 일본 측에 제시했으며, 이 명단 안에 복수의 공인된 일본인 납북자와 납북됐을 가능성이 농후한 '특정실종자'의 이름이 포함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0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보도를 부인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작년 북한과의 비밀협상에 대한 보도가 나올 때마다 부인했던 전례를 감안하면 '오보'로 속단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 4일자로 북한은 특별조사위원회를 정식 가동함으로써 납치 문제 조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닛케이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일본에 조사 결과로 내 놓을 수 있는 결과물을 미리 상당부분 공개한 셈이 된다. 한 북일관계 전문가는 "살아있는 납치 피해자 명단은 북한이 내놓더라도 북일 협상의 마지막 단계에 내 놓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조사를 시작하기도 전에 내 놓은 것이 사실이라면 매우 뜻밖의 일"이라고 말했다. 5월말 북일간 스톡홀름 회담에서 북한은 납치 문제 등에 대한 조사결과 생존이 확인된 일본인은 일본으로 귀국시킨다는 방향에 합의한 바 있다. 그런 만큼 닛케이의 보도 내용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위험부담을 무릅쓴 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향해 조기에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또한 더 나아가 이미 '물밑 협상'을 통해 북한과 일본이 서로 행할 조치들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을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늦여름 또는 초가을께 통보받을 것으로 일본이 예상하고 있는 북한의 1차 납치문제 조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첫 조사결과에서부터 일본 정부가 공인한 납치 피해자 이름들이 포함될 경우 이들을 일본으로 데려오기 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방북과 북일 정상회담 등 동북아 정세를 흔들 '사건'들이 신속하게 추진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