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 성분’ 영·유아 감기약 무분별 판매·처방

입력 2014.09.03 (19:08) 수정 2014.09.04 (07:3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Loading the player...
<앵커 멘트>

아이가 아플 때, 약국에 가서 그냥 감기약 주세요 라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시중 약국에서 2살 미만의 영아가 먹어서는 안 되는 성분이 함유된 감기약을 무분별하게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예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약국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어린이 감기약들입니다.

아이가 밤중에 아프거나 증상이 여러 개 나타날 때 쉽게 사용하게 됩니다.

<인터뷰> 박지영(서울시 강남구) : "다들 먹이기도 하고 또 약국 가면 주길래 먹여도 되는 거라고 생각했고..."

그런데 성분표를 보면 '메틸 에페드린' 이라는 성분이 보입니다.

영아에 대해서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돼 식약처가 2살 미만에 사용을 금지한 28가지 성분 가운데 하납니다.

<인터뷰> 이순민(교수/세브란스 병원) : "심각하게는 사망, 의식의 저하나 졸림 그리고 심장이나 위장이나 간기능 장애를 주는 부작용이 발생한다고 보고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원이 서울시내 약국 100곳을 대상으로 만 2살 미만 영유아에 대한 감기약 판매실태를 조사한 결과 70개 약국에서 이런 위험한 감기약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표시도 애매했습니다. "꼭 필요한 경우에만 먹여라", "주의 깊게 모니터해라"고 써 있어 먹여도 되는 건지 아닌지 알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하정철(팀장/한국소비자원) : "판매하지 말라고 하고 있는데 불구하고 약국병원에서는 무분별하게 판매와 처방을 하고 있기 때문에 관리 감독이 먼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영국과 캐나다 등 일부 국가에서는 6살 미만의 어린이에게도 안전성이 우려되는 성분이 포함된 감기약 판매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위험 성분’ 영·유아 감기약 무분별 판매·처방
    • 입력 2014-09-03 19:09:21
    • 수정2014-09-04 07:30:45
    뉴스 7
<앵커 멘트>

아이가 아플 때, 약국에 가서 그냥 감기약 주세요 라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시중 약국에서 2살 미만의 영아가 먹어서는 안 되는 성분이 함유된 감기약을 무분별하게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예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약국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어린이 감기약들입니다.

아이가 밤중에 아프거나 증상이 여러 개 나타날 때 쉽게 사용하게 됩니다.

<인터뷰> 박지영(서울시 강남구) : "다들 먹이기도 하고 또 약국 가면 주길래 먹여도 되는 거라고 생각했고..."

그런데 성분표를 보면 '메틸 에페드린' 이라는 성분이 보입니다.

영아에 대해서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돼 식약처가 2살 미만에 사용을 금지한 28가지 성분 가운데 하납니다.

<인터뷰> 이순민(교수/세브란스 병원) : "심각하게는 사망, 의식의 저하나 졸림 그리고 심장이나 위장이나 간기능 장애를 주는 부작용이 발생한다고 보고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원이 서울시내 약국 100곳을 대상으로 만 2살 미만 영유아에 대한 감기약 판매실태를 조사한 결과 70개 약국에서 이런 위험한 감기약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표시도 애매했습니다. "꼭 필요한 경우에만 먹여라", "주의 깊게 모니터해라"고 써 있어 먹여도 되는 건지 아닌지 알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하정철(팀장/한국소비자원) : "판매하지 말라고 하고 있는데 불구하고 약국병원에서는 무분별하게 판매와 처방을 하고 있기 때문에 관리 감독이 먼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영국과 캐나다 등 일부 국가에서는 6살 미만의 어린이에게도 안전성이 우려되는 성분이 포함된 감기약 판매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