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공인구 규정위반 제조사 1천만원 벌금

입력 2014.09.17 (16: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7일 2014년 프로야구 공인구 수시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KBO로부터 공인받은 네 개 업체 중 빅라인스포츠, 아이엘비, 하드스포츠 등 3개 업체의 공이 제조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왔으며 스카이라인스포츠는 무게에서 기준을 초과해 공인 규정을 위반했다.

KBO는 공인구 제조 규정을 위반한 스카이라인스포츠에 제재금 1천만원을 부과하고 모든 공을 규정에 맞게 교체하도록 시정 조치했다.

이번 검사는 각 구단에서 사용하는 경기 사용구를 현장에서 불시에 한 타(12개)씩 수거해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용품 시험소에 검사를 의뢰했다.

KBO는 향후 공인구 수시 검사를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KBO, 공인구 규정위반 제조사 1천만원 벌금
    • 입력 2014-09-17 16:32:40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7일 2014년 프로야구 공인구 수시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KBO로부터 공인받은 네 개 업체 중 빅라인스포츠, 아이엘비, 하드스포츠 등 3개 업체의 공이 제조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왔으며 스카이라인스포츠는 무게에서 기준을 초과해 공인 규정을 위반했다. KBO는 공인구 제조 규정을 위반한 스카이라인스포츠에 제재금 1천만원을 부과하고 모든 공을 규정에 맞게 교체하도록 시정 조치했다. 이번 검사는 각 구단에서 사용하는 경기 사용구를 현장에서 불시에 한 타(12개)씩 수거해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용품 시험소에 검사를 의뢰했다. KBO는 향후 공인구 수시 검사를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